X
광고
X

비트코인, '최고 위험자산' 등급 분류 돼...리스크 평가 엇갈려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1/06/10 [21:58]

비트코인, '최고 위험자산' 등급 분류 돼...리스크 평가 엇갈려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1/06/10 [21:58]

 

최근 엘살바도르에서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BTC)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가운데 비트코인 리스크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주요 선진국(G10)의 중앙은행 및 은행 감독당국 대표들로 구성된 바젤은행감독위원회(이하 바젤위원회)가 비트코인을 최고 위험자산 등급인 '유니크 리스크' 등급으로 분류했다. 

 

바젤위원회는 "은행들이 암호화폐를 보유하려면 '유니크 리스크' 등급 수준의 자본을 확보하고 있어야 한다"면서 "은행들의 암호화폐 자산에 대한 노출은 아직 제한적이지만, 암호화폐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은 충분한 준비가 동반되지 않을 경우 글로벌 금융 안정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설명에 따르면 바젤위원회는 은행들이 장부 상 여러 유형의 자산에 대해 '위험 가중치'를 설정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비트코인의 경우 '유니크 리스크' 등급으로 분류돼 1250%에 달하는 '보수적인' 위험 가중치를 적용한다. 

 

이에 대해 바젤위원회는 "은행들이 예금주를 비롯해 은행 채권자들의 손실을 방지하면서 암호화폐를 보유하기 위해선 암호화폐 보유량에 1250%에 달하는 자산을 확보하고 있어야 한다는 뜻"이라 설명했다.

 

이날 스푸트니크뉴스(sputniknews) 중문판에 따르면 전(前) 러시아 재무부 차관 알렉세이 쿠드린은 최근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가진 두 가지 리스크는 중앙은행과의 분리성, 경제 인프라 부재"라고 지적했다.

 

그는 "내일 또 다른 비트코인이 탄생할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 암호화폐 가치가 하락한 것이다. 증권시장과 외환시장 리스크도 결코 작지 않지만 비트코인은 예측조차 안 되는 리스크가 훨씬 더 크다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또 중국 텐센트재경에 따르면 중국 중타이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 리쉰레이는 "비트코인은 화폐가 아닌 화폐 공급과잉에 대응하는 인플레이션 헷지 자산에 더 가깝다. 포트폴리오에 적당량을 할당할 순 있겠지만, 가격 변동성이 너무 큰 데다 배당도 없기 때문에 이성적인 주류 투자자가 투자하는 경우는 얼마 없을 것"이라 설명했다.

 

반면 비트코인과 금(金)이 인플레이션에 대응하는 좋은 조합이 될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최근 CNBC에 따르면 영국 투자컨설팅회사 인디펜던트 스트래티지의 글로벌 전략가 데이비드 로시는 PRO 토크에서 "미 달러 약세에 대한 헷지를 위해 비트코인과 금을 포트폴리오에 넣었다"면서 포트폴리오의 약 2~3%를 암호화폐에, 7%를 금에 할당할 것을 권고했다. 

 

로시 전략가는 "비트코인, 이더리움과 같은 디지털 통화는 중앙은행, 정책 담당자로부터 벗어나게 한다는 점에서 투자자들로부터 신뢰를 얻을 것"이라며 "그들은 넓은 네트워크를 갖고, 신뢰를 얻게 될 것이며, 주로 소유할 자산이 될 것"이라 봤다.

광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오리지널 도지(DOGE) 밈, NFT 경매 등장…도지코인 가격, 8% 급락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