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애플페이 잡아라"…월가 대형은행들, 디지털월렛 공동 개발

김진범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3/01/24 [09:26]

"애플페이 잡아라"…월가 대형은행들, 디지털월렛 공동 개발

김진범 기자 | 입력 : 2023/01/24 [09:26]



금융 서비스 진출을 확대하는 애플 등 빅테크에 맞서 미국 월가의 대형은행들이 손을 잡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웰스파고, 뱅크오브아메리카, JP모건체이스 등 7개 은행이 온라인 쇼핑 등에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월렛을 출시하기 위해 협력 중이라고 보도했다.

 

대형은행들이 공동 개발 중인 디지털월렛은 각사에서 발행한 체크카드, 신용카드와 연계된다. 출시 직후 1억5천만 장의 체크·신용카드를 이 디지털월렛 내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은행들은 전망했다.

 

온라인 송금서비스 '젤'의 운영사인 얼리워닝서비스가 이 디지털월렛을 운영하며, 올해 하반기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우선 비자와 마스터카드에서 발행한 체크·신용카드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지만, 얼리워닝서비스 측은 다른 카드사와도 접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월가의 대형은행들이 공동으로 디지털지갑 출시에 나선 것은 애플페이, 페이팔과 같은 제3자 월렛 서비스와의 경쟁 때문이라고 한 소식통이 WSJ에 전했다.

 

특히 애플의 경우 자체 브랜드 신용카드를 출시하고 '선구매 후지불'(buy now, pay later) 서비스를 시작한 것은 물론 골드만삭스와 함께 저축계좌 개설을 준비하는 등 충성스러운 고객층을 기반으로 금융 부문 진출을 대폭 확장하고 있어 은행들로부터 경계 대상이 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10개사 대표자 협의체(VXA) 출범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