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X

이오스 재단 CEO "EOS는 실패작, 끔찍한 투자...재건 위해 재단이 직접 나설 것"

김진범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1/11/04 [07:24]

이오스 재단 CEO "EOS는 실패작, 끔찍한 투자...재건 위해 재단이 직접 나설 것"

김진범 기자 | 입력 : 2021/11/04 [07:24]


이브 라 로즈(Yves La Rose) 이오스(EOS) 재단 최고경영자(CEO)가 3일(현지시간) "지금의 이오스는 실패한(failure) 상태"라며 "이오스는 끔찍한(terrible) 투자였다"고 털어놨다.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브 라 로즈 CEO는 이오스 개발사 블록원에 실패에 대한 책임을 돌리며 "더이상 블록원에게 기대할 것이 없기 때문에 이오스 생태계 발전을 위해 재단이 나설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오스 커뮤니티는 스스로를 블록원에서 멀어질 수 있는 위치에 놓아야 한다. 이러한 변화가 일어날 때까지 블록원은 계속해서 이오스를 저울질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새로운 코어 팀을 구성하고, 생태계 지원 프로그램을 출범할 것이다. 또 '4대 축'(four pillars)으로 불리는 새로운 로드맵에 따라 개발을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브 라 로즈는 지난 달 초 미디움을 통해 "이오스는 여러 측면에 있어 실패한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지만, 죽은 것도, 상황 반전이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면서, "하지만 끊임없이 경쟁하면서 진화하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투자자에게 매력적인 프로젝트가 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EOS는 2018년 1년 동안 진행된 전례 없는 ICO(Initial Coin Offering·암호화폐 공개)에서 41억 달러를 모금한 바 있다.

 

※관련 기사: 4년 전 이오스(EOS) ICO가 펌핑(가격조작)이라고? 

 

한편 3일 줌(Zoom)을 통해 진행된 이오스 커뮤니티 온라인 밋업에서 이브 라 로즈는 "이더리움 버추얼 머신(EVM)을 이오스에서 지원할 계획이 있다"며 "현재 관련 자원을 수집 중이며 2022년 상반기 EOS 네트워크에서 제원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광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UAE, 건국 50주년 기념 NFT 우표 발행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