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X

디파이 성장세, 이더리움 가치 상승이 견인?...마이크로스트래티지 CEO "규제 곧 생길 것"

김진범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1/11/12 [14:56]

디파이 성장세, 이더리움 가치 상승이 견인?...마이크로스트래티지 CEO "규제 곧 생길 것"

김진범 기자 | 입력 : 2021/11/12 [14:56]


세계 최대의 투자은행인 JP모건이 최근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분석 보고서를 통해 "디파이 성장세는 대부분 이더리움(Ethereum, ETH) 가치 상승이 견인했다. 따라서 달러화 가치로 볼 때 성장세가 도드라지지만 실제 볼륨 측면의 성장은 생각만큼 인상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12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JP모건은 "디파이 프로토콜에 락업된 암호화폐의 달러 가치는 지난해 약 200억 달러에서 2,000억 달러로 1,000% 상승했지만, 실제 락업된 이더(ETH) 물량은 지난해 11월부터 3,500만~4,000만 ETH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는 ETH 달러화 가치의 상승만이 반영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볼륨 측면에서 디파이는 1년간 약 50% 성장한 것으로 보인다. 디파이가 암호화폐 투자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메인스트림 투자자들에게 채택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며 "해킹 및 네트워크 공격에 대한 취약성, 리스크/수익 트레이드오프 평가 상의 어려움, 규제 리스크 등은 디파이가 앞으로 해결해 나가야 할 장애물들이다"고 지적했다.

 

다만, JP모건은 "디파이 산업은 아직 초기 단계로, 시간이 지나며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한편 뉴욕 증시 상장사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마이클 세일러(Michael Saylor)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캐롤라인 A 크렌쇼(Caroline A. Crenshaw)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이 발표한 디파이의 리스크, 컴플라이언스, 기회에 대한 내용은 매우 유익하다"며 "현재 컴플라이언스를 적용한 디파이 플랫폼은 없지만, 규제는 곧 생길 것이다"고 전망했다. 또한 그는 "유일한 투자 등급의 암호자산은 비트코인(Bitcoin, BTC)이다"고 덧붙였다.

 

 

광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UAE, 건국 50주년 기념 NFT 우표 발행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