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롱해시 "8년간 1천개 암호화폐 프로젝트 사망"…이유는 포기·스캠·ICO 실패 때문

이선영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9/10/14 [15:02]
광고

롱해시 "8년간 1천개 암호화폐 프로젝트 사망"…이유는 포기·스캠·ICO 실패 때문

이선영 | 입력 : 2019/10/14 [15:02]

 

암호화폐 산업에서 상당수 프로젝트가 이미 사망했다는 암울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마켓 분석 전문 업체 롱해시(Longhash)는 최신 보고서를 통해 "지난 8년 간 2,500여 개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동향을 분석 및 추적한 결과, 1,000개 이상의 암호화폐 프로젝트가 시장에서 도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 출처:Coinopsy     © 코인리더스



이와 관련해 롱해시 측은 "코인마켓캡 기준 일일 거래량이 1,000달러 미만의 1,000여 개 프로젝트는 '완전한 사망(outright dead)'이라고 볼 수 없지만 이미 죽은 프로젝트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롱해시는 "가장 흔한(63.1%) 프로젝트 사망 원인은 포기(abandonment)로 인한 사망이었고, 스캠(29.9%), ICO(암호화폐공개) 실패(3.6%)가 뒤를 이었다"고 설명했다. 

 

▲ 출처:Coinopsy     © 코인리더스



롱해시에  스캠 프로젝트들의 평균 수명은 약 1년 정도였으며, '포기한(abandoned)' 프로젝트, 즉 실제로 런칭했지만 궁극적으로 투자자의 관심을 잃은 프로젝트의 평균 수명은 1.7년 수준이었다.

 

이번 롱해시의 보고서는 실패한 암호화폐 프로젝트 명단을 작성하고 있는 코인옵시(Coinopsy)와 데드코인즈(Deadcoins)의 데이터를 근거로 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제6회 해시넷 블록체인 밋업 성료…디앱·디파이·코인위키 등 다양한 주제 눈길
1/7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