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스트 "현재 디파이 마켓 '바닥' 근접...2021년, 비트코인과 함께 '랠리' 전망"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10/08 [18:37]
광고

애널리스트 "현재 디파이 마켓 '바닥' 근접...2021년, 비트코인과 함께 '랠리' 전망"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10/08 [18:37]


현재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 토큰들은 바닥에 근접해 있으며, 내년에는 비트코인과 함께 강세를 나타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유명 크립토 애널리스트 알렉스 크루거가 본인 트위터를 통해 "현재 디파이 마켓은 바닥에 근접한 것으로 보이며, 2021년에는 비트코인과 함께 강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물론 디파이 마켓에 스캠도 많은 건 맞다. 유니스왑은 탈중앙화 성격 때문에 많은 사기꾼들에게 노려졌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18년 다수 ICO 토큰들이 한 해 동안 95% 하락했다. 올해엔 디파이 토큰들이 한 달 동안 95% 하락했다. 지난 2018년 ICO는 대부분 스캠이었다. 하지만 2020년 디파이 토큰 중 다수는 좋은 프로젝트임에도 투기 광풍 속 너무 빠르게 매수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샌티멘트(Santiment) 데이터에 따르면 전일 디파이 시총은 25% 감소했다. 같은 기간 거래량도 30% 줄었다. 주요 프로젝트별로 보면 SUSHI, UNI, YFI가 최근 1주간 각각 51%, 38%, 31% 감소했다. 다만 해당 업체는 SNX 등 일부 디파이 자산을 중심으로 '고래 매집' 정황이 파악됐다고 전했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 같은 상황에서도 최근 판테라 캐피털은 "디파이 자산 투자를 늘릴 계획이다. 디파이는 거품이 아니라 금융의 미래"라 강조했다. 특히 판테라 CEO 댄 모어헤드는 향후 2~3년 내 대규모 가상자산 랠리가 펼쳐질 것으로 내다봤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암호화폐 포털 코인고스트, PC버전 28일 출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