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외신 "英 국세청, 암호화폐 탈세 방지 나서…코인베이스 등에 사용자 데이터 요청"

이선영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9/08/07 [07:40]
광고

외신 "英 국세청, 암호화폐 탈세 방지 나서…코인베이스 등에 사용자 데이터 요청"

이선영 | 입력 : 2019/08/07 [07:40]

 

영국 국세청(HMRC, HM Revenue & Customs)이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탈세를 방지하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들을 대상으로 고객 이름과 거래 내역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 HM Revenue & Customs     © 코인리더스



6일(현지시간) 핀테크 전문 미디어인 코인데스크는 업계 관계자를 인용 "영국 국세청이 영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 중 코인베이스(Coinbase), 이토로(eToro), CEX.io 등 최소 3곳에 사용자 목록과 거래 데이터를 제공해 줄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들 중 국세청의 서한을 받았다고 발표한 거래소는 아직 없다.

 

이어 관계자는 "영국 국세청이 10년 간의 데이터를 취합하긴 어려울 것이다. 만약 해당 당국이 최근 2~3년의 데이터만 입수하게 된다면, 2012년부터 암호화폐를 투자한 초기 투자자들에까지 납세 의무를 부과할 순 없을 것이다. 아마도 대규모 투자 수익을 거둔 투자자들은 국세청의 조세 범위에 포함되지 않고 암호화폐 투자 열기가 최고조에 달한 후 시장에 진입한 투자자들에게만 납세 의무가 부과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국세청은 "거래소에 대한 자료 요청은 국세청 권한 범위 내에 있다"면서 "암호화폐 거래는 잠재적인 세금 부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코인데스크는 영국 국세청에 해당 소식에 대한 진위여부를 물었으나, 당국은 조세정책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 구체적인 답변이 불가하다고 답했다.

 

이에 미디어는 "만약 영국 국세청이 거래소들에 데이터 요구 서한을 보냈다면, 이는 미국 국세청(IRS) 등 기타 정부들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고 진단했다. 

 

앞서, 미국 국세청은 지난 7월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를 소유한 암호화폐를 소유한 1만 여명의 납세자에게 '체납 세금을 납부하거나 보유 자산 변동 사항을 신고하라'는 내용의 서한을 발송한 바 있다.

 

또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부터 브라질 국경 내 암호화폐 취급 사업체는 연방 세무국에 모든 종류의 암호화폐 거래를 신고해야 한다. 이 조치는 개인, 기업, 증권사 등에 적용되며, 기부금, 물물교환, 예금, 인출 등 모든 종류의 암호화폐 관련 거래를 포함한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올인원 멀티플 암호화폐 지갑 하이퍼 페이(HyperPay), 韓 시장 공략 나서
1/7
IEO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