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케일 CEO "CBDC, 비트코인에 긍정적인 영향 미칠 것"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2/13 [19:38]
광고

그레이스케일 CEO "CBDC, 비트코인에 긍정적인 영향 미칠 것"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2/13 [19:38]


세계 최대 디지털자산 운용사 그레이스케일 수장이 중앙은행의 자체 암호화폐가 비트코인(BTC)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그레이스케일 설립자이자 CEO인 배리 실버트는 최근 기업의 실적발표 자리에서 비트코인이 중장기적으로 상승할 것이라 전망했다.

 

그레이스케일과 블록체인 벤처투자사 디지털커런시그룹(DCG)을 설립한 배리 실버트는 이날 부의 세대교체 과정에서 비트코인이 가진 역할, 스테이블코인, 탈중앙 금융,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entral Bankissued Digital Currency, CBDC)등 디지털 자산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다뤘다.

 

CBDC는 국가가 발행하고 관리하는 암호화폐다. 비트코인 등 일반 암호화폐와 달리 법정화폐를 디지털 형식으로 표시한 형태다. 아직 주요국에서 CBDC를 출시한 사례는 없지만 점차 많은 중앙은행들이 관련 연구개발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최근 국제결제은행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단기적으로 전세계 중앙은행의 약 10%가 CBDC를 발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2년 비트코인에 입문한 배리 실버트는 중앙은행들의 참여가 기관투자자 관심을 높여 비트코인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CBDC의 대중 도입을 뒷받침할 인프라 혜택을 일반 암호화폐도 동일하게 누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배리 실버트는 "향후, 80여 종의 CBDC가 나온다면, 모든 금융기관들은 이를 안전하게 보관하고 거래할 금융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상당 규모의 투자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며 "이러한 인프라가 구축되면 비트코인 등 일반 암호화폐도 이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이어 "CBDC는 디지털 화폐의 가치를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면서도 "중앙은행이 디지털 화폐를 내놓더라도 기존 금융시스템 이용을 더욱 권장할 것"이라 예상했다. 또 CBDC가 올해 쟁점이 되진 않을 것이라며 도입까지는 수년 또는 수십년까지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근 각종 호재로 비트코인 시장은 날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오후 7시 30분 현재 코인마켓캡에서 글로벌 비트코인(BTC) 시세는 약 10,168달러를 기록 중이다. 24시간 거래량은 약 458억 달러이며, 시가총액은 약 1,852억 달러이다. 

 

한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수장은 디지털화폐 영향력을 인정하며 이미 수많은 디지털 달러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더블록 보도에 따르면 연준 의장 제롬 파월은 하원 금융서비스 위원회와의 질의에서 디지털달러 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리노이주 하원 의원 빌 포스터는 중국의 디지털 위안화 발행 야망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연준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지 질문했다.

 

이에 의장은 "이미 많은 디지털 달러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빌 포스터 의원과 파월 의장의 질답은 주로 디지털 달러의 실현 가능성, 중국 인민은행이나 페이스북과 같은 타 국가·민간기업과의 경쟁 압박, CBDC 도입 전망 등에 초점이 맞춰졌다.

 

또한 파월 의장은 "작년에 공개된 리브라가 은행의 CBDC 작업에 불을 붙인 것이 사실"이라 말했다.

 

그는 "리브라가 경종을 울렸다. 디지털 달러가 빠르게 실현될 수 있고, 리브라와 같은 빅테크 네트워크를 활용한다면 매우 신속하게 널리 확산돼 상당히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의장은 위원회 제출 논평에서 "정부가 모든 사람의 결제 내역에 관심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암호화폐의 프라이빗 거래를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비치기도 했다.

 

다만 연준이 디지털 달러 생성이나 출시 작업에 착수한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디지털 달러 발행이 결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관련해 해결해야 할 사안이 많다. 사이버 보안 문제, 프라이버시 문제, 여러 가지 운영 대안 등이다. 연준은 이 모든 안건에 대해 책임감을 가지고 철저히 작업해갈 것"이라 밝혔다.

 

작년까지만 해도 미국 재무장관 스티븐 므누신과 파월 의장은 디지털 달러 발행을 추진할 분명한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당시 장관은 "연준 의장과 관련 안건을 논의했으며, 5년 내 디지털 달러 발행이 불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반면 연준 이사 라엘 브레이나드는 최근 "결제 혁신을 통한 디지털화는 더 적은 비용으로 더 큰 가치와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다"며 디지털 화폐에 대해 보다 열린 입장을 보인 바 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블록체인 노래방 앱 썸씽, 걸그룹 여자친구의 신곡 '교차로' 커버챌린지 이벤트 '화제'
1/5
sns_t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