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라협회, 초대 CEO로 美 재무차관 출신 금융규제 전문가 선임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5/07 [16:30]
광고

리브라협회, 초대 CEO로 美 재무차관 출신 금융규제 전문가 선임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5/07 [16:30]


스테이블코인 '리브라' 운영조직인 리브라협회가 미국 재무차관을 지낸 금융규제 전문가를 초대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리브라협회는 전(前) 미국 재무차관 스튜어트 레비를 초대 CEO로 세웠다고 발표했다.

 

스튜어트 레비는 미국 법무부 수석 검사 출신으로 재무부 테러 및 재무정보담당(TFI) 차관을 지냈다. 조지 W.부시, 버락 오바마 두 행정부를 거치며 자금세탁방지, 테러자금조달방지 작업에 힘써왔다. 지난 2012년부터 최근까지는 런던 HSBC 은행의 수석법률자문으로 근무했다.

 

페이스북이 추진 중인 스테이블코인 '리브라'는 작년 6월 공개됐으며 기업·비영리단체 등 24개 회원사로 구성된 독립 연합체 리브라 협회에서 관리한다.

 

리브라는 불법적인 금융활동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로 인해 각국 정부·규제기관의 반발에 부딪혀왔다. 협회는 우려를 불식시키고, 규제 타협점을 찾기 위해 유럽 및 미국 규제기관과 함께 필요한 결제 라이언스를 취득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디지털화폐 발행 계획을 전면 수정하기도 했다.

 

이번 임명도 규제 조화를 이루기 위한 시도와 맥락을 같이 한다. 이번 여름부터 워싱턴에서 업무를 시작할 예정인 신임 CEO는 전세계 규제기관과 협력하면서 프로젝트를 진척시키는 임무를 맡게 된다. 

 

신임 CEO는 성명을 통해 "리브라 협회에 합류하게 되어 영광이다. 리브라는 강력한 기술을 통해 글로벌 결제 환경을 혁신하려는 대담한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다

 

그는 "수십억 인구에 권한을 부여함과 동시에 불법 활동을 방지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기술이 개인과 기업이 돈을 주고받는 것을 더욱 수월하게 하고 금융 시스템 밖에 놓인 수십억의 사람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 전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해리포터 작가' 조앤 롤링 "비트코인이 궁금해"…생태계 들썩
1/7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