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암호화폐 채굴에 대한 새로운 국가전략 수립할 것"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5/22 [16:18]
광고

이란 대통령 "암호화폐 채굴에 대한 새로운 국가전략 수립할 것"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5/22 [16:18]


이란 대통령이 미국 경제재제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암호화폐 채굴 산업을 고려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이란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국가 경제전략 회의에 참석한 중앙은행·에너지부·정보통신기술부 관계자들에게 암호화폐 채굴에 대한 규제, 세입 등의 새로운 국가전략을 수립할 것을 주문했다.

 

이 같은 발언은 국제제재로 국가 경기가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성장하는 채굴 산업에 대해 국가의 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이 암호화폐를 통해 경제제재를 우회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비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2월 이란혁명수비대 사에드 무함마드 사령관은 이란이 해외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서는 암호화폐를 사용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작년 말 하산 로하니 대통령도 무슬림 암호화폐를 통해 국제 무역 가운데 미국의 경제적 지배에 저항하고 달러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실제로 이란은 작년 7월부터 암호화폐 채굴을 합법적인 산업으로 인정했다. 정부에서 라이선스 받은 기업은 암호화폐를 채굴하고 판매할 수 있다. 라이선스 제도 시행 후 첫 6개월 간 약 1000건 이상의 라이선스가 발급됐다.

 

암호화폐 채굴분석 사이트 비트코인마이닝맵에 따르면 이란은 비트코인 전체 해시율의 4%를 차지하고 있다. 작년 9월보다 비중이 두 배가량 늘었다.

 

한편, 이란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이란 내각이 암호화폐를 기존 '외환거래·화폐 밀수' 규정으로 엄격히 다루겠다는 법안을 내놓은지 이틀 만에 전해졌다.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현지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이란 중앙은행으로부터 라이선스를 취득해야 하며, 현행 외환거래 가이드라인도 준수해야 한다. 이는 이란이 암호화폐를 통한 자금유출을 우려하고, 이를 단속할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이란은 상품 및 화폐 밀수를 벌금형이나 징역형으로 처벌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코인데스크는 "이란 정부가 향후 암호화폐 거래소를 폐쇄하거나 불이익을 주는 것에 대한 선제적인 정당화 작업이다. 자본 유출을 막는게 목적"이라면서도 "이란에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이 제3국가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인허가 가이드라인이 어떻게 될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라이브 콜라보 인터뷰] ⑮ 다국적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페멕스' 잭 타오(Jack Tao) 대표
1/7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