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와 제휴...갤럭시 스마트폰 통해 암호화폐 거래 가능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5/29 [16:22]
광고

삼성전자, 美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와 제휴...갤럭시 스마트폰 통해 암호화폐 거래 가능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5/29 [16:22]


미국계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Gamini)가 삼성전자와의 제휴를 통해 갤럭시 스마트폰을 이용한 암호화폐 거래를 지원하게 됐다.

 

28일(현지시간) 제미니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제미니가 삼성 블록체인과의 제휴 사실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협력으로 삼성 블록체인 월렛 사용자들은 제미니 모바일 앱을 통해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 사용자들이다. 삼성은 작년 출시한 갤럭시S10 이후 스마트폰부터 암호화폐 지갑인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탑재하고 있다.

 

제미니 이용자들은 제미니 앱과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연동해 스마트폰에서 잔고를 확인하고, 거래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자신이 보유한 암호화폐를 삼성 블록체인 월렛에 저장하거나 제미니가 제공하는 커스터디 서비스로 보내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지난 2014년 설립된 제미니는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와의 소송으로 유명한 윙클보스 형제가 세운 암호화폐 거래소다. 이번 협력을 통해 제미니는 삼성전자와 파트너십을 맺은 최초의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가 됐다.

 

제미니 최고경영자(CEO) 타일러 윙클보스는 "암호화폐는 단순한 기술이 아니라 운동(movement)"이라며 "삼성 블록체인과 협력해 전세계 많은 사용자들에게 더 큰 기회와 독립성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라이벌' LG전자는 가전업체 최초로 글로벌 분산원장 플랫폼 '헤데라 해시그래프(Hedera Hashgraph)'의 거버닝 카운슬(운영위원회)에 합류했다.

 

28일 LG전자는 가전업체로는 유일하게 헤데라 해시그래프 거버닝 카운슬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블록체인 선행기술을 연구하고, 다른 참여기업들과 공동으로 사업 기회를 발굴할 예정이다.

 

헤데라 해시그래프 플랫폼은 거버닝 카운슬에 의해 운영된다. 거버닝 카운슬은 네트워크의 의사결정을 주도하고, 네트워크의 지속적인 신뢰성을 보장하는 역할을 맡는다. 해당 거버닝 카운슬에는 구글과 IBM, 보잉, 도이치 텔레콤 등의 글로벌 대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해시그래프 최고경영자(CEO) 만스 하몬 헤데라는 "글로벌 가전업계를 이끄는 LG전자와 협력해 분산원장기술을 가전 생태계에 적용할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조택일 LG전자 전무는 "블록체인 기술은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가전과 블록체인 기술을 연계한 서비스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 블록체인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주노 “서태지와 아이들 때처럼, 암호화폐 업계 발전과 함께 즐겁게 일하고 있다”
1/8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