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 기관투자자의 80% "암호화폐 투자에 관심 있다"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6/11 [10:20]
광고

미국·유럽 기관투자자의 80% "암호화폐 투자에 관심 있다"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6/11 [10:20]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전례없는 경기부양 조치로 기관 투자자들이 자산 가치를 지키기 위한 새로운 방안으로 '디지털자산'을 주목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더블록 보도에 따르면 미국 대형 자산운용사 피델리티가 작년 11월부터 올해 3월 초까지 미국·유럽 투자자 800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기관 투자자의 80%는 암호화폐 투자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30% 이상의 응답자는 직·간접적인 방식으로 암호화폐 시장에 투자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설문에 따르면 디지털자산을 보유한 미국 투자자 비율은 작년 22%에서 올해 27%로 증가했다. 미국 내 암호화폐 선물 투자자는 작년 9%에서 올해 22%까지 늘었다.

 

 

피델리티디지털애셋 연구총괄 리아 부토리아는 최근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연준의 전례없는 경기부양 조치로 투자자들은 자산 가치를 지킬 새로운 방안으로 디지털 자산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다른 자산과의 낮은 연관성, 잠재적인 상승 가능성 등을 장점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가격 변동성, 가치평가 근거 부족, 시장조작 가능성 등 기관투자자의 시장 진입을 방해하는 문제들이 여전히 많이 남아 있다"면서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암호화폐에 대한 대형 투자자들의 관심이 오래 가지 못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피델리티의 자회사 피델리티 디지털자산서비스(Fidelity Digital Assets Services)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는 기타 대부분의 전통 투자자산과 상관관계가 성립하지 않으며,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은 향후 첨단 산업 발전을 견인할 대표적인 핵심 기술"이라며 "디지털 자산은 높은 잠재력을 갖고 있으며 금융업을 재편할 것"이라 전망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주노 “서태지와 아이들 때처럼, 암호화폐 업계 발전과 함께 즐겁게 일하고 있다”
1/8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