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블루바이칼, P2E 게임 개발사 위한 IGO(Initial Game Offering) 서비스 제공

강승환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1/12/01 [17:00]

블루바이칼, P2E 게임 개발사 위한 IGO(Initial Game Offering) 서비스 제공

강승환 기자 | 입력 : 2021/12/01 [17:00]

 

플레이투언(Play To Earn, P2E) 게임화 지원 서비스인 연금술사 공화국(Alchemist Republic)의 오픈을 앞두고 있는 블루바이칼이 중소 게임 회사들의 블록체인 게임 서비스 개발을 위한 펀딩 및 지원을 위해 IGO(Initial Game Offering)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고 1일(한국시간) 밝혔다. 

 

IGO(Initial Game Offering)란 블록체인 게임을 개발하는 회사들이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전문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로, 본 서비스를 통해 게임 개발자들은 초기 개발 자금의 확보 뿐 아니라 초기 사용자를 게임 서비스 출시 이전부터 확보할 수 있다. 현재 Gamefi, Seedify, Gamestarter 등이 대표적인 서비스이다. 

 

블루바이칼은 게임 업계 전문가들이 모여 진행하고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최근 클레이튼(Klaytn) 플랫폼 위에서 NFT와 Defi 기술을 결합한 플레이투언 게임화 서비스, 연금술사 공화국의 오픈을 준비 중이다.

 

연금술사 공화국(Alchemist Republic)은 게임 개발사들이 기존과 동일하게 게임 사업을 진행하면서도 블록체인 서비스로의 확장 역시 원하는 니즈를 파악하여, 개발사가 블록체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 않더라도 본 서비스와의 게임 데이터 연동만으로 쉽게 게임 아이템 기반의 NFT 카드를 발행하고 이 NFT 카드를 활용한 Def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이다. 게임 개발사들이 플레이투언 (Play To Earn) 컨셉의 글로벌 게임 서비스로 확장을 원할 때 부담 없이 우선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되겠다는 포부다.  

 

블루바이칼 김만호 CSO는 IGO 서비스 진행 배경과 관련해 "위메이드 미르4의 성공 이후 연금술사 공화국 서비스에 관심을 보여주는 게임 개발사들이 많다. 함께 관련 논의를 진행하면서 연금술사 공화국과의 연동을 통해 플레이투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이상으로, 게임 개발사들이 자체 토큰을 발행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받는 부문도 관심이 많은 것을 알게 되었다" 라며 "게임과 블록체인 사업을 함께 이해하는 팀이 드물어 현재 자사 서비스에 들어올 개발사 중 몇몇 업체와 IGO 관련 자문 및 실질적인 지원을 해주게 되었는데, 이러한 니즈가 향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판단하여 아예 서비스화 하는 것을 사업 계획으로 잡았다"라고 말했다. 

 

또, 블루바이칼 측은 "아직 서비스 출시 전인데도 방치형/TRPG/캐주얼/전략 등 다양한 형태의 게임들이 서비스 연동 협의 중이며, 이들 대부분이 IGO 역시 원하고 있다" 며 "게임 개발사들의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시장 진출을 돕는 것뿐만 아니라, 게임 기반의 토큰 투자를 원하는 분들에게는 좋은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창구가 되고, 게이머들에게는 자신의 피땀눈물이 고스란히 담긴 게임 아이템을 NFT 기반의 블록체인 자산으로 변환해 추가 수익 및 가치를 얻을 수 있도록 돕는 상생의 서비스가 되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블루바이칼의 거버넌스 토큰은 BBC이며, 현재 DCOIN 및 클레이스왑에서 거래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빗썸·코인원·코빗 3사, 트래블룰 합작법인 대표에 이성미 선임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