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찰리 리, 알트코인 추천픽 "라이트코인, 모네로, 디크리드"

박병화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8/09/19 [08:17]

찰리 리, 알트코인 추천픽 "라이트코인, 모네로, 디크리드"

박병화 | 입력 : 2018/09/19 [08:17]

구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출신이며, '은색 비트코인'으로 불리는 라이트코인(Litecoin, LTC) 창시자인 찰리 리(Charlie Lee)가 자신이 추천하는 알트코인으로 라이트코인과 모네로(Monero, XMR), 디크리드(Decred)를 지목했다.

 

찰리 리는 최근 열린 라이트코인 서밋 2018(Litecoin Summit 2018)에서 이같이 밝혔다.

 

비트코인(BTC)의 포크(Fork)인 라이트코인은 일상적인 구매를 위해 설계된 P2P(개인간) 암호화폐이다. 익명성 코인(Anonymity-centric cryptocurrency)으로 잘 알려진 모네로는 추적할 수 없는 디지털 캐시(untraceable digital cash)로 특별히 고안됐다. 디크리드는 비트코인과 유사한 디지털 화폐 네트워크로 블록체인 거버넌스(blockchain governance)를 해결하기 위한 몇 가지 기능을 제공한다.

 

이중 모네로의 경우 ICO 자문 및 리서치 회사인 새티스 그룹(Satis Group)의 최근 보고서를 통해 현재 암호화폐 중 가장 전망이 밝은 코인으로 선정된 바 있다. 보고서는 모네로가 향후 5년 내 1만8,000달러의 가치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찰리 리는 ICO(암호화폐공개)와 관련해 "많은 것들은 사기(scams)이며 인센티브 구조로 인해 실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8월 말 찰리 리는 "암호화폐 하락장은 현금을 보유한 사람들에게 투자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지금이 비트코인 매수 적기"라고 조언했다. 찰리 리는 "암호화폐 가격 하락에 따라 현금에 여유가 있는 장기 상승론자에게는 훌륭한 투자 기회가 생겼다"면서도 "다만 돈을 빌려 비트코인에 투자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에 따르면 "암호화폐 가격은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때로는 상승이 6개월에서 1년이 걸리고, 더 심한 경우에는 3~4년이 걸릴 것이기 때문"이라며 단기 투자와 빚내서 투자하는 데에 신중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그는 "현재 암호화폐 가격은 실제 소비자 채택(actual consumer adoption)이 아닌 투기적 관심(speculative interest)을 반영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가격이 떨어지더라도 올해는 많은 채택이 이뤄질 것"이라고 낙관적인 시장 전망을 내놨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코인마켓코리아 2018/09/19 [14:07] 수정 | 삭제
  • 모든 코인 정보를 한눈에!! ▶ 코인마켓코리아
포토뉴스
바이터그룹-에스씨이, '블록체인·접근성' 확산 위한 MOU 체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