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비트코인 겨울, 3천달러 갈까?…블록스택 CEO "다음 파도 오면 더 크게 성장할 것"

박병화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8/11/27 [08:17]

비트코인 겨울, 3천달러 갈까?…블록스택 CEO "다음 파도 오면 더 크게 성장할 것"

박병화 | 입력 : 2018/11/27 [08:17]

 



 

지난 25일 세계 1위 암호화폐인 비트코인(BTC)이 연중 최저치인 3,456달러로 떨어졌고, 시가총액 3위 암호화폐인 이더리움(ETH)도 100달러가 무너졌으며 이에 따라 암호화폐 전체 시가총액이,1200억 달러가 붕괴되는 강렬한 하루를 보냈다. 

 

하지만 다음날인 26일 비트코인(BTC)은 전날 하락세에서 벗어나 상승 전환하며 4,100달러선까지 회복하는 모습을 잠시 보이더니 상승동력이 떨어지며 27일 새벽 재차 3,700달러가 무너졌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3,700달러선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전날 암호화폐 전문매체 CCN은 "단기간 암호화폐 시장 상승이 진정한 회복(true recovery)의 시작인지 아니면 급락 후에 일시적으로 반등하는 '데드캣바운스(Dead Cat Bounce)'인지 여전히 알 수 없다"고 보도했다. 다만 CCN은 "현재 다수 암호화폐 애널리스트들은 비트코인(BTC) 가격 추세 전환의 분수령으로 3,500달러를 전망하고 있다"면서 "이 가격대에서 공매도 포지션을 잡는 투자자들과 저점 매수를 노린 매수세가 격전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또한 모건 크릭 디지털 에셋(Morgan Creek Digital Assets)의 창업자 안토니 팜플리아노(Anthony Pompliano)는 최근 CNBC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급락장은 개인투자자들의 붕괴로 규정하며 "이번 약세장에 비트코인 가격은 고점대비 85% 정도 하락한 3,000달러까지 내려갈 것”이라며 “이로써 역사상 두번째 최악의 약세장이 될 것”이라고 점쳤다. 다만 그는 "비트코인은 죽지 않았다(Bitcoin isn’t dead)"면서 "비트코인 가격 보다는 펀더멘탈(fundamentals)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비트코인 가격 급락장에 따라 시장과 투자자들의 불안심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암호화폐 유력 인사와 전문가들의 긍정적인 발언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암호화폐 전문매체 뉴스BTC에 따르면 블록체인 플랫폼 블록스택(Blockstack) 최고경영자(CEO) 무니브 알리(Muneeb Ali)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현재 지속되는 암호화폐 시장의 하락세가 끝나면 큰 반등이 시작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알리는 “지금 비트코인 및 이외 암호화폐의 하락세는 부인하거나 평가 절하할 필요가 없다. 펀딩은 더 줄어들 것이며 몇몇 암호화폐 기반 프로젝트는 아예 폐지되기 시작할 수 있다(No need to deny or downplay it. Funding will likely dry up, we might start seeing projects shut down)”며 “다만, 이게 끝이 아니다. 지금과 같은 현상이 지나고 다음 파도가 오면 시장이 훨씬 더 크게 성장할 것이다. 지금 암호화폐는 다이얼 전화기 시절과 비슷한 시점을 거치고 있다(It’s far from the end, however. The next wave can reach a bigger market, beyond this “dial-up era” of crypto)”고 강조했다.

 

영국 맨체스터에 기반한 투자회사 블랙모어 그룹(Blackmore Group)의 필립 넌(Phillip Nunn) 최고경영자(CEO)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전세계가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되는 지금도 소프트웨어 회사들은 건재하다.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뒤에도 법정화폐는 구원을 얻었다. (암호화폐의) 조정도 곧 지나갈 것이다. 기다려야 한다(the correction will pass. Stay patient). 우리는 특히 좀 더 빨리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간의 상관 관계가 느슨해지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를 통해 전체 시장의 변동성이 감소될 수 있다"고 밝혔다.

 

▲ 필립 넌 트위터 갈무리     © 코인리더스



 

특히 대표적인 암호화폐 옹호론자이자 세계적인 보안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존 맥아피(John McAfee)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가격 급락으로 인해) 사람들이 공포에 빠져 있다. 그러나 그럴 필요는 없다. 베어마켓은 겨울과 같다(Bear markets are like Winter). 지나가면 찬란한 봄날이 올 것이다"고 밝히면서 시장에 위안을 줬다. 

 

비트코인 초기 투자자이며 중국 유명 크립토 VC 디펀드(DFUND)의 창업자 자오둥(赵东)도 전날 중국 SNS인 웨이보(微博)를 통해 '불마켓(牛市, 강세장)이 언제 올까'라는 질문에 대해 "불마켓은 인내하는 자의 소유"라며 "2년 뒤에 이 문제를 다시 돌아보라"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바이터그룹-에스씨이, '블록체인·접근성' 확산 위한 MOU 체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