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퍼블리시 성찬영 대표 "가짜뉴스, 처벌 아닌 블록체인으로 해결해야"

김진범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9/09/10 [11:10]
광고

퍼블리시 성찬영 대표 "가짜뉴스, 처벌 아닌 블록체인으로 해결해야"

김진범 | 입력 : 2019/09/10 [11:10]

 
"가짜뉴스는 국내를 포함해 오늘날 언론 산업이 당면한 큰 문제이다. 처벌을 통한 문제 해결은 한계와 부작용이 따르기 마련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투명한 합의 구조, 나아가 언론 산업의 선순환을 가져오는 게 중요하다."(퍼블리시 성찬영 대표)

▲ 퍼블리시 성찬영 대표     © 코인리더스



블록체인 기반 미디어 플랫폼 퍼블리시(PUBLISH, Inc.)가 최근 싱가포르 대표단을 맞아 언론 산업의 현황과 솔루션을 제시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통 금융과 핀테크 및 다양한 사업 분야의 기업총수와 투자자 등으로 구성된 싱가포르 대표단 40여 명이 지난 2일 한국을 찾았다. 싱가포르 대표단은 '블록체인 트립'을 통해 한국 블록체인 산업의 동향을 확인하고, 투자 및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1월, 4월에 이어 올해 들어 3번째로 방문했다.

 

퍼블리시는 싱가포르 대표단을 맞아 지난 4일 열린 행사에서 언론 산업의 현황과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을 제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발표에서 성찬영 퍼블리시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한 뉴스의 활성화를 위한 게임화(gamification) 전략과 퍼블리시 고유 팩트 체크 시스템을 설명해 싱가포르 대표단의 주목을 받았다.



성 대표는 "가짜뉴스는 국내를 포함해 오늘날 언론 산업이 당면한 큰 문제"라며 "싱가포르도 가짜뉴스 문제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있고, 이를 처벌하기 위한 법안이 통과되는 등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는 지난달 8일, 가짜 뉴스를 처벌하는 관련 법안을 통과시켰다. 법안에 따르면, 싱가포르 당국은 온라인 게시물의 삭제를 명령할 수 있고, 내용이 악의적이고 공공의 이익을 해친다고 판단될 경우, 유포자에게 징역 10년 또는 73만5,0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하지만 싱가포르 내 다수 인권단체와 기업들은 해당 법안이 온라인 토론과 언론의 자유를 억압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정부에 반대하는 의견에 대해서만 '가짜 뉴스' 단속을 빌미로 검열할 여지가 있고, 이는 권력 남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해 성 대표는 "처벌을 통한 문제해결은 한계와 부작용이 따르기 마련"이라며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투명한 합의 구조, 나아가 언론 산업의 선순환을 가져오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성 대표는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의 특성을 활용하면 뉴스 기사의 변경사항을 추적할 수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한 팩트 체크 시스템은 언론사로 하여금 책임감 있는 기사를 작성하게끔 만드는 동기부여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8월 23일 퍼블리시는 세계 최초로 뉴스 기사를 블록체인 상에 올리는 '뉴스 기사 공증 베타 테스트'를 시작했다. 테스트는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 토큰포스트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뉴스 기사가 블록체인에 올라가면 기사 상단에 블록체인 해시값이 표시되고, 이를 통해 최초 기사 작성 시간, 변경 시간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발표에서 성 대표는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그 외 해외 지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언급했다.

 

성 대표는 "뉴스의 진실성과 다양성의 확보는 언론 산업이 시종 직면하고 있는 공통 과제이며 국가를 초월한 언론인의 사명이기도 하다”며 “이번 만남을 계기로 프로젝트의 해외 진출 로드맵과 현지화에 대한 논의를 각국의 관계자분들과 적극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퍼블리시 성찬영 대표 "가짜뉴스, 처벌 아닌 블록체인으로 해결해야"
1/9
IEO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