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금융 공룡' 피델리티, '암호화폐 거래 및 커스터디 서비스' 정식 출시

박소현 기자 enluress@daum.net | 기사입력 2019/10/21 [18:06]
광고

'금융 공룡' 피델리티, '암호화폐 거래 및 커스터디 서비스' 정식 출시

박소현 기자 | 입력 : 2019/10/21 [18:06]

 

 


피델리티 디지털 애셋 서비스(FDAS)는 플랫폼 최종 테스트 단계에서 일부 시범 이용자에게만 제공했던 디지털 자산 거래 및 커스터디(Custudy, 수탁) 서비스를 정식으로 확대 가동하기 시작했다. 

 

1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에 따르면 세계 5대 자산운용사인 피델리티(Fidelity Investment)는 동종 기업들이 암호화폐 산업을 지켜 보는 가운데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 서비스 지원 의사를 밝히고 일찍 산업에 뛰어들었다. 대형 고객 기반으로 한 광범위한 네트워크로 다양한 유사 서비스들과 차별화시켰다.

 

피델리티의 디지털 자산 사업은 올해 1분기 출시 예정이었다. 이에 지난 2월 헤지펀드, 패밀리오피스, 금융 자문기업 등 일부 고객사 상대로 플랫폼 실험을 진행했다.

 

피델리티인베스트먼트 최고경영자(CEO) 아비가일 존슨(Abigail Johnson)은 "1분기 고객 유치를 시작으로 현재 디지털 자산을 위한 커스터디와 거래 서비스를 전면 실시하고 있다"며 "복잡하고 파편화된 암호화폐 산업에 유용한 서비스로 제공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비가일 존슨은 "현재 상당 규모의 암호화 자산을 축적한 사람들이 있으며, 이러한 자산을 보관, 관리해줄 서비스를 필요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욕 금융서비스부 승인을 받아 지난 10월부터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를 시작한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Coinbase)는 이미 수십억 달러의 디지털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아비가일 존슨 CEO는 이 같은 기업들이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았으며, 독립 투자자문사들과의 관계도 충분히 형성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암호화폐에 관심이 있고 기술적으로 능숙하다면 큰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피델리티는 향후 더 많은 기관이 암호화폐에 투자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제6회 해시넷 블록체인 밋업 성료…디앱·디파이·코인위키 등 다양한 주제 눈길
1/7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