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비자카드 협력 사실상 '무산'...관련 게시글서 비자 로고 삭제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4/06 [14:10]
광고

바이낸스-비자카드 협력 사실상 '무산'...관련 게시글서 비자 로고 삭제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4/06 [14:10]

  © 박소현 기자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와 신용카드 브랜드 비자(VISA)와의 협력이 사실상 좌초됐다. 

 

6일 바이낸스 공식 블로그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다음달 출시할 예정인 바이낸스카드 관련 게시글과 이미지에서 비자(VISA) 로고를 삭제했다. 게시글에도 비자를 통해 발행된다는 문구를 삭제한 상태다. 

 

앞서 바이낸스는 지난달 27일 "바이낸스 카드는 비자를 통해 발행된다"며 "전세계 20개 국가 4600만개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업계는 바이낸스가 비자와의 협상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구체적인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일각에서는 최근 강화되는 자금세탁방지와 관련한 조치에서 바이낸스가 비자 측에 충분한 설명을 제공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암호화폐 미디어 비인크립토는 "바이낸스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자금세탁방지 규정을 준수한다고 하지만 협상에서 비자 측에 확신을 주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매체는 한 트위터 사용자를 인용해 "바이낸스가 자금세탁에 이용되고 있지 않다는 증거를 제공할 수 없었다"며 "지난해 7000 BTC을 도난당했던 핫월렛을 아직도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에 비자와의 계약이 파기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바이낸스카드의 기존 발행계획과 방향에도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아울러 비자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사용자를 확대하고 암호화폐 결제 이용을 확대하려는 바이낸스의 계획도 장애물에 직면하게 됐다. 

 

현재 바이낸스 측은 비자와의 파트너십 결렬에 대해 아무런 언급이 없는 상황이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해리포터 작가' 조앤 롤링 "비트코인이 궁금해"…생태계 들썩
1/7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