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 “서태지와 아이들 때처럼, 암호화폐 업계 발전과 함께 즐겁게 일하고 있다”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7/10 [07:46]
광고

이주노 “서태지와 아이들 때처럼, 암호화폐 업계 발전과 함께 즐겁게 일하고 있다”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7/10 [07:46]

공시데이터 기반 가상자산(암호화폐) 정보 포털 쟁글과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은 유튜브 방송 코인티비에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 이주노를 초대해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그는 최근 연예인, 스포츠 스타, 유튜버 등 유명인들의 애장품과 재능을 기부받아 경매로 낙찰된 금액을 사회에 기부하는 블록체인 솔루션 회사인 베리스토어에 부사장으로 취임한 바 있다.

 

▲ 출처: 코인티비 유튜브  © 코인리더스


코인티비에 따르면 이 부사장은 과거 주식 및 선물 시장에 투자하며 금융 시장에 대한 이해도와 투자에 대한 감각을 쌓아왔고, 지난 2017년 리플(XRP)에 투자하면서 가상자산에 대해 처음 경험했다. 간편 송금을 목적으로 탄생한 리플은, 당시 비트코인 보다 송금 시간이 약 절반 적게 걸려 상용화에 가까울 것이라는 기대감에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았었다.

 

이 부사장은 비트코인(BTC)이나 이더리움(ETH)과 같은 새로운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크립토 산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본다고 밝혔다. 그는 “각 나라마다 화폐를 만들 때 드는 주조 비용이 많은데, 이를 줄이고 결국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큰 그림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서태지와 아이들 멤버 세 명 모두 결과는 중요하지 않았다”며 “춤과 노래가 좋아서 신나게 해보자는 생각이 대중들에게 전달된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크립토 업계에서 제안이 왔을 때도, 발전하는 산업에서 즐겁게 일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생각해 합류했다”고 강조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블록체인 프로젝트 젠서, 뉴욕 타임스퀘어에 등장
1/5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