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중앙은행 부총재 "가상자산 투자는 다단계나 룰렛게임에 가까워"

이진영 기자 jinyoung@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7/30 [12:38]
광고

러시아 중앙은행 부총재 "가상자산 투자는 다단계나 룰렛게임에 가까워"

이진영 기자 | 입력 : 2020/07/30 [12:38]

▲ 사진:TASS  © 코인리더스

 

러시아 중앙은행 부총재가 가상자산(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28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 부총재인 세르게이 슈베초프가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러시아 중앙은행은 규제기관으로서 암호화폐 구매를 투자로 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슈베초프 부총재는 "암호화폐 투자는 다단계 금융이나 룰렛 게임에 가깝고, 금융 시장에 적용되지 않는다"라면서 "정부나 금융기관이 시민들에게 암호화폐를 구입하도록 부추겨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암호화폐는 법정통화의 대용품에 불과하며, 불법 행위에 이용되는 일이 잦아 은행의 지원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또 "비트코인(BTC) 등 암호화폐는 자금세탁방지 규정을 우회하는 데 사용된다"라면서 "중앙은행은 범죄 분야에 대한 시민들의 투자를 절대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슈베초프 부총재의 발언은 암호화폐 거래를 합법화하는 법안을 최종 통과시킨 러시아 의회의 입장과는 상반된다. 앞서 러시아 의회는 암호화폐 관련 내용이 포함된 '디지털금융자산법(DFA)'을 이달 최종 통과시킨 바 있다.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DFA 법안에 따르면 암호화폐를 결제에 이용하는 것은 금지되지만, 특정 시스템 내에서 암호화폐를 발행하고 거래하는 것은 부분적으로 허용된다. 암호화폐 관련 형사 처벌 규정은 입법 직전 삭제됐다.

 

DFA 법안이 통과되며 암호화폐 거래가 합법화됐지만, 러시아 의회와 금융당국의 태도가 달라 암호화폐 관련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암호화폐 거래가 합법화됐음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중앙은행은 암호화폐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중앙은행은 러시아 내 암호화폐 발행을 포함한 관련 활동을 감독하는 권한을 가지며, 승인·미승인 투자자가 구입할 수 있는 암호화폐 유형에 대한 분류 작업을 맡게 된다. 또한  암호화폐 발행업체, 거래소 등에 추가적인 요건도 부과할 수 있다.

 

반면 러시아 경제개발부는 암호화폐에 대한 과도한 규제가 관련 사업이 해외로 빠져나가게 해 자금과 기술이 유출되고, 자국 경제에 손해를 끼친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암호화폐 관련 규제를 통해 통제 가능한 시장을 마련하자는 입장을 나타내왔다.

 

실제적인 암호화폐 규제를 결정할 또 다른 법안인 '디지털통화 법'은 앞으로 국회와 각 정부 부처 간 논의에 따라 올해 안으로 의회를 통과할 전망이다.

 

한편, 암호화폐에 대한 러시아 정부 기관의 태도가 부처마다 다고, 러시아 내 암호화폐의 법적 지위와 규제 방향이 명확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가상자산 투자는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가상자산 정보 사이트 코인댄스에 따르면 로컬비트코인(Localbitcoins) 거래소의 5월 거래량 20%를 러시아가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삐용바나나그룹, '한·중블록체인위크' 성료...최고 화두는 역시 '디파이(Defi)'
1/6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