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중앙은행, CBDC 시범운영…“9월 내 정식운영 예정”

이진영 기자 jinyoung@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7/31 [16:43]
광고

캄보디아 중앙은행, CBDC 시범운영…“9월 내 정식운영 예정”

이진영 기자 | 입력 : 2020/07/31 [16:43]

 

캄보디아 중앙은행이 디지털화폐(CBDC) 프로젝트가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프로젝트를 오는 9월 내로 정식 운영할 계획이다.

 

29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캄보디아 중앙은행 국장 체아 세레이(Chea Serey)가 "CBDC 시범운영을 이달 시작했다"라면서 "3분기가 끝나기 전 정식 운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캄보디아 중앙은행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프로젝트인 '바콩(Bakong)'은 시중은행 11곳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플랫폼은 일본 블록체인 기업인 소라미츠가 설계했다. 바콩은 사용자의 전자지갑을 은행 계좌와 연동해 법정통화와 환전을 용이하게 하며, 모든 거래 기록은 중앙은행에 실시간으로 저장돼 처리된다.

 

세레이 국장은 "바콩은 캄보디아 내 결제에 참여하는 모든 사용자를 동일한 플랫폼으로 모으는 데 중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최종 사용자가 기존 거래하던 기관과 상관없이 쉽게 서로 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레이 국장은 은행들이 바콩에게 시장 점유율을 일부 빼앗길 수 있다는 시각에 대해 "부분적으로는 사실"이라면서도 "바콩은 결국 업계 모든 이해 관리자가 혜택을 얻을 수 있는 금융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캄보디아 중앙은행은 2017년부터 은행 간 결제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연구해왔다. 지난해 10월 말레이시아 은행과 손잡고 국경 간 거래를 지원하는 블록체인 시스템을 개발했다. 또 캄보디아는 전세계 주요국 가운데  CBDC 개발에 가장 앞서 있는 중국을 제치고 CBDC를 최초로 발행하는 나라가 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삐용바나나그룹, '한·중블록체인위크' 성료...최고 화두는 역시 '디파이(Defi)'
1/6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