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암호화폐 협회 “암호화폐 소득세율 20%로 하향 조정해야”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8/05 [13:22]
광고

日 암호화폐 협회 “암호화폐 소득세율 20%로 하향 조정해야”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8/05 [13:22]

▲ 사진: Blokt  © 코인리더스

 

일본 암호화폐 산업 협회들이 소득세율을 하향 조정해야 한다며 세제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3일 현지 매체 코인포스트에 따르면 일본암호자산비즈니스협회(JCBA)와 일본암호자산거래소협회(JVCEA)는 '암호자산(暗号資産·암호화폐)에 관한 세제개정 요청서'를 공동 발표했다. 요청서에 협회 소속 암호화폐 거래소 및 관련 사업자가 요구한 세제 개정 사항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협회는 요청서를 통해 암호자산 거래 및 연계 파생상품 거래 관련 소득에 20%의 세율로 분리과세하고 손실액은 이듬해부터 3년간 관련 소득액에서 공제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또 연 소득이 20만엔(약 225만원) 미만일 경우, 과세하지 않는 소액결제 비과세 방안을 함께 제안했다.

 

현재 일본은 암호화폐 거래 소득을 '잡소득'으로 분류하고 종합과세하고 있다. 세율은 지방세 10%를 포함해 15~55% 수준이다.

 

협회는 "현행법은 암호자산을 금융상품으로 인정하고 있다"라면서 "조세 공평성과 공정성에 따라 암호자산 및 관련 파생상품 거래에도 다른 금융 파생상품 거래와 동일한 20%의 세율이 적용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암호화폐 소액결제에 대한 비과세를 통해 이용자 부담을 줄이면 '현금 없는(cashless) 사회'를 추진하는 국가 전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암호화폐 업계는 이러한 세제 개선을 통해 미등록 기업·해외 서비스 대신, 이용자 확인 의무가 부과된 국내 등록 거래소 이용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세수가 증가하고, 자금세탁 등 관련 위험 억제 등 시장 건전성이 향상될 것이라고 기대한다. 또한, 세제개선을 통해 암호자산 시장규모가 확대되면 유동성과 시세 안정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

 

협회는 "현행 과세 적용을 피해 활동 거점을 해외로 옮기는 암호자산 사업자가 속출하고 있다"라면서 "암호자산에 대한 기존 과세 방안이 일본의 시장 경쟁력, 첨단산업 유치 및 발전에 방해가 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도한 규제와 과세 제도는 암호자산 시장뿐 아니라 동반되는 기술 발전과 보급까지 방해할 수 있다"면서 "관련 세제 개선은 중장기적인 국가경쟁력을 높이는 데도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삐용바나나그룹, '한·중블록체인위크' 성료...최고 화두는 역시 '디파이(Defi)'
1/6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