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레스토랑 체인, 현금 자산 전액 비트코인으로 전환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8/24 [11:42]
광고

캐나다 레스토랑 체인, 현금 자산 전액 비트코인으로 전환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8/24 [11:42]

▲ 사진:Tahinis facebook   © 코인리더스

 

캐나다의 레스토랑 체인 '타히니(Tahini’s)'가 보유한 현금 자산 전액을 비트코인(BTC)으로 전환했다.

 

20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다르면, 캐나다에 본사를 둔 중동 레스토랑 체인인 타히니가 보유한 현금을 모두 비트코인으로 바꿨다.

 

기업은 지난 3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폭락장 이후 기업의 현금 자산을 비트코인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캐나다는 기업을 위한 긴급 지원 프로그램에 착수했고, 미국은 경기부양을 위해 3조 달러(약 3540조 원)에 가까운 돈을 풀었다.

 

오마르 하맘 타이니 대표는 "미국과 캐나다가 돈을 찍어내 경제를 떠받치고 있지만, 미래 가치까지 보장할 수 없다"라면서 "경제 순환을 위한 현금 과잉 현상이 현금의 가치를 떨어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금이 이전과 동일한 가치를 갖지 않는다는 것이 분명해졌다"라며 "비트코인을 자산 가치를 지킬 수 있는 더 나은 대안으로 보고, 앞으로도 비트코인을 준비 자산으로 사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엔터프라이즈 모바일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 '마이크로스트레티지(MSTR)'도 같은 이유로 3천억 원 규모의 비트코인(BTC)을 매입한 바 있다.

 

당시 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촉발된 공중보건 위기, 경기부양을 위한 양적완화 정책 등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을 고려해 헤지(위험회피) 수단으로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세계적인 미술품 경매기업 '크리스티', 대체불가토큰(NTF)로 그림 경매 시작
1/7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