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외교부 "블록체인으로 부정부패 막을 수 있어"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9/07 [12:47]
광고

덴마크 외교부 "블록체인으로 부정부패 막을 수 있어"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9/07 [12:47]

 

덴마크 외교부가 부정부패를 방지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3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덴마크 외교부는 국제반부패회의(IACC)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일상, 행정, 정치 상황에서 부패를 막을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해당 문건에서 블록체인뿐만 아니라 빅데이터, 크라우드 소싱 등 IT 기술과 서비스를 활용하는 방법들이 담겼다. 여기서 블록체인을 거버넌스 및 거래 시스템을 더욱 투명하게 하고 데이터에 대한 개개인의 권한을 강화할 수 있는 기술로 소개했다. 

 

덴마크 정부는 블록체인을 특히 부패방지 솔루션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데이터 및 각종 증명을 위변조 없이 안전하게 보관하고 모든 활동을 추적할 수 있기 때문에 부정부패 발생 확률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블록체인이 개방형 데이터베이스로서 모든 사람에게 동등한 접근성을 제공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로써 은행, 회계·행정기관 등 중개기관의 필요성이 줄어들고 개개인이 직접 권리를 주장할 수 있고, 정부기관도 정식 신원이나 은행 계좌가 없는 사람들에게 안전하고 효율적인 방식으로 자원을 배분할 수 있다.

 

다만 덴마크 정부는 이러한 블록체인 기술 효과를 위해선 먼저 정확한 데이터가 기록되어야 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외교부는 "정확한 데이터가 입력돼야 블록체인 솔루션이 제대로 작동할 수 있다"라면서 "블록체인상의 데이터는 삭제되지 않기 때문에 잘못된 데이터가 입력될 경우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삐용바나나그룹, '한·중블록체인위크' 성료...최고 화두는 역시 '디파이(Defi)'
1/6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