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의회, 블록체인·암호화폐 산업 인정하는 금융 및 기업법 개정안 통과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9/11 [13:46]
광고

스위스 의회, 블록체인·암호화폐 산업 인정하는 금융 및 기업법 개정안 통과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9/11 [13:46]

 

10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스위스인포에 따르면 스위스 의회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을 인정하는 금융 및 기업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해당 법안에는 증권 거래부터 기업 파산까지 다양한 개정안이 실렸다.

 

이번 개정안은 암호화폐 자산 거래의 합법성과 회사가 도산할 경우 암호화폐 자산을 추심하는 법적 절차를 마련했다. 또 암호화폐를 통한 자금세탁을 방지하기 위해 거래소 운영에 대한 법적 요건을 추가했다.

 

개정안은 올 여름 만장일치로 하원을 통과한 ‘블록체인법’에 따른 것으로, 내년 초부터 시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는 해당 법률이 현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 디파이(defi·탈중앙금융) 시장에 힘을 더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스위스에는 페이스북의 리브라(Libra) 프로젝트를 포함해 900개 이상의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기업이 주둔하고 있다. 창출 고용 인력만 약 4700명에 달한다.

 

스위스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며 정부와 공공기관, 민간기업들이 기술을 실험해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 민간 암호화폐 은행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지난해 시그넘(Sygnum)과 세바 크립토 AG는 스위스 금융당국으로부터 정식 은행 허가를 받으며 스위스 최초의 암호화폐 은행으로 거듭났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세계적인 미술품 경매기업 '크리스티', 대체불가토큰(NTF)로 그림 경매 시작
1/7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