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세청, 모네로·지캐시등 익명성 해결 솔루션에 7억 상금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9/12 [10:40]
광고

美 국세청, 모네로·지캐시등 익명성 해결 솔루션에 7억 상금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9/12 [10:40]

 

미국 세무 당국이 익명성 암호화폐 통제를 위한 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미 정부 조달계약 관리시스템(SAM.GOV)에 따르면 미 국세청은 모네로 같은 프라이버시 코인의 익명성을 해제하고, 비트코인(BTC) 라이트닝 네트워크 거래를 추적하는 기업에 최대 62만5000달러(약 7억4180만원) 상당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국세청 범죄수사국은 "이번 사업의 주요 목적이 산하 범죄수사국 요원이 월렛, 거래일시, 거래금액을 파악하고 거래를 추적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함"이라면서 "프라이버시코인의 거래 내용과 귀속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전문가 툴, 소스코드, 알고리즘, 소프트웨어 개발 서비스 등의 혁신 솔루션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해당 솔루션이 거래 추적뿐 아니라 의심 월렛의 잠재 거래 예측 등의 기능을 제공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안요청서에 따르면 국세청은 오는 16일까지 프로토타입 제출 형식으로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선정 기업은 초기 계약금 50만 달러를 받아 8개월 동안 프로토타입을 가동 모델 단계까지 발전시키게 된다. 파일럿 단계를 통과하고 정부 승인까지 받으면 12만5000달러가 추가 지급된다.

 

기업은 국세청이 최종 개발 솔루션에 대한 단독 통제권을 가질 수 있도록 기술 정보를 모두 제공해야 한다.

 

프라이버시코인을 악용하는 범죄 사례가 늘어나면서 정부 당국은 산업에 대한 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해 자체 역량을 강화할 뿐 아니라 체인널리시스 같은 민간업체의 도움도 받고 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세계적인 미술품 경매기업 '크리스티', 대체불가토큰(NTF)로 그림 경매 시작
1/7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