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중앙은행, 디지털 유로 진행 여부 내년 확정할 것

이진영 기자 jinyoung@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10/06 [13:01]
광고

유럽 중앙은행, 디지털 유로 진행 여부 내년 확정할 것

이진영 기자 | 입력 : 2020/10/06 [13:01]

 

유럽중앙은행(ECB)이 내년 공식적인 디지털 유로 프로젝트의 진행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지난 2일(현지시간) ECB는 '디지털 유로에 대한 보고서(Report on a digital euro)'를 통에 이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보고서에 디지털 유로가 소매 결제에 미칠 영향과 대처 방안, 유로시스템에서의 디지털 유로 활용 가능성, 다양한 기술·운영 모델 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됐다.

 

ECB는 "여러 미결과제에 대한 의미 있는 해답을 얻기 위해 내년 중반기까지는 디지털 화폐 프로젝트를 시작할 계획"이라면서 디지털 유로 개발 및 실험 진행을 위해 공개 자문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설계 여부나 구체적인 채택 모델, 발행 시점, 유통 방식 등은 거론되지 않았다. 다만 ECB는 디지털 유로가 여러 가지 요건을 충족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디지털 유로는 상호운용 가능한 표준 프론트엔드 솔루션을 통해 유럽 전역에서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또 민간 결제 솔루션과도 호환돼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고, 개인정보를 보호하며,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는 특성을 갖춰야 한다.

 

디지털 유로는 해외 통화 및 미규제 기관의 결제 솔루션에 기능적으로도 뒤처지지 않아야 하며, 기존 결제 서비스와 분리된 탄력적인 채널을 통해 위기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운영돼야 한다. 유로존 외부 이용 기능 및 친환경 기술 설계가 요구된다.

 

아울러 ECB는 디지털 유로가 기존 통화 정책과 금융 안정성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자체 경쟁력을 갖출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장에서 투기를 불러일으키거나, 외면받아 도태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ECB는 "디지털 유로는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에 국민들에게 안전한 화폐 접근성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이는 유로시스템이 가진 목적을 뒷받침하고 유럽의 지속적인 혁신 노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22일 ECB가 디지털 유로에 대한 상표 등록 출원서를 제출한 것이 확인되면서 디지털 유로 발행 기대가 한층 높아진 바 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만수르에 이어 2만수르 이벤트 진행하는 통큰 바나나톡 에어드랍
1/5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