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국제공항, 블록체인 기반 '코로나19 안심정보 앱' 시범 활용한다

이진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11/17 [13:24]
광고

뉴욕 국제공항, 블록체인 기반 '코로나19 안심정보 앱' 시범 활용한다

이진영 기자 | 입력 : 2020/11/17 [13:24]

▲ Aviation Week  

 

뉴욕주 공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 안심정보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한다.

 

14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뉴욕 주에 위치한 올버니 국제공항은 여행객에게 코로나19 안심 정보를 제공하는 '웰니스트레이스앱(Wellness Trace App)'을 시범 활용할 계획이다. 애플리케이션은 공항 내부 및 사물의 청결 정보를 제공한다.

 

제너럴일렉트릭(GE), TE-FOOD, 유로핀스가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참여했다. 앱에는 기업용 블록체인 마이크로소프트애저가 활용됐다.

 

여행객들은 모바일 앱으로 공항 내부 곳곳에 부착된 45개 QR코드를 스캔해 청결도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특정 표면의 청결도에 대해 개인적인 의견을 제공할 수 있다. 해당 실험은 3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필립 칼데론 공항공단 사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더 안전한 여행을 돕기 위해 새로운 디지털 솔루션을 통합했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고 일상으로 복귀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싱가포르 국영 투자사 SG이노베이트(SGInnovate)와 싱가포르 스타트업 어크레디파이(Accredify)는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건강 증명 여권을 개발했다.

 

싱가포르 기업 펄린도 사용자가 코로나19 감염 상태를 즉시 입증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앱 'ICC AOKpass'를 출시한 바 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코인고스트, 디파이 서비스의 본격적인 시작 알리며 파란 예고
1/6
광고
파트너 트레이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