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야드
광고

전 연준 이사 "달러 약세 상황, 비트코인 투자는 합리적"

이진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1/01/07 [16:12]
광고

전 연준 이사 "달러 약세 상황, 비트코인 투자는 합리적"

이진영 기자 | 입력 : 2021/01/07 [16:12]

 

달러가 약세한 현 경제상황에서 비트코인을 투자하는 게 타당할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디크립트에 따르면, 케빈 워시(Kevin Warsh) 전 미국 연방준비은행(Fed) 이사는 인터뷰를 통해 "달러 약세 등 현 경제 상황을 고려하면 비트코인을 포트폴리오에 추가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폴 볼커(Paul Volcker) 전 연준 의장 이후 통화정책에서 가장 근본적인 변화를 겪고 있다"면서 현 상황에서 비트코인은 포트폴리오의 일부로써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는 옳든 그르든 제롬 파월(Jerome Powell) 연준 하에서 볼 수 있는 큰 변화"라고 덧붙였다.

 

케빈 워시는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연준이사를 역임했으며, 현 연준의장인 제롬 파월(Jerome Powell)의 가장 강력한 경쟁 후보로 거론됐었다.

 

현재 많은 자금이 비트코인으로 유입되는 가운데, 케빈 워시는 비트코인이 금을 먹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 연준이사는 "40세 미만의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을 새로운 금으로 여길 것"이라며 현재 비트코인으로 유입되는 많은 자금 중 일부가 금에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트코인이 없었다면 금은 더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케빈 워시는 비트코인이 미래의 금처럼 인식될 수 있다는 입장을 나타낸 적 있다. 2018년 3월 월스트리트저널 기고를 통해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성은 효율적인 결제 수단으로써의 유용성을 상당 부분 감소시켰다”면서도 “금처럼 지속 가능한 가치의 저장고 역할을 할 수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바나나톡, 랭킹을 통해 채굴 가능한 바나나맞고 출시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