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야드
광고

브라이언 브룩스 OCC 청장 대행, 이번주 사임할 듯

이진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1/01/13 [16:40]
광고

브라이언 브룩스 OCC 청장 대행, 이번주 사임할 듯

이진영 기자 | 입력 : 2021/01/13 [16:40]

 

미국 통화감독청(OCC)을 이끄는 브라이언 브룩스 청장 대행이 며칠 내 사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13일(현지시간) 폴리티코(politico) 빅토리아 기다 기자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 미국 은행감독기관인 OCC를 이끌고 있는 브라이언 브룩스 청장 대행이 이번 주 자리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보인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브라이언 브룩스를 5년 임기의 OCC 수장으로 정식 지명했다. 다만,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다른 후보로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돼왔다. 아직 OCC 측 공식 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브라이언 브룩스는 미국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수석 법률 책임자 출신이다. 지난해 4월 OCC 청장 대행으로 부임해 암호화폐 산업에 친화적인 규제 개혁을 시도해왔다.

 

지난해 국법은행의 암호화폐 수탁 서비스 제공과 스테이블코인 지급준비금 보유를 허용한 바 있다. 이달 4일에는 "은행이 송금에 퍼블릭 블록체인과 스테이블코인을 사용할 수 있다"는 내용의 해석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암호화폐 기업을 비롯한 핀테크 업체에 국법은행 자격을 부여하겠다는 기관 조치는 특히 논란이 됐다. 국법은행 인가를 받은 기업은 각 주에서 인가를 취득하지 않고도, 전국 단위 사업을 운영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비트페이, 팍소스, 앵커리지가 해당 인가를 신청한 상태다.

 

브룩스 청장 대행은 앞서 "파편화된 주 단위 규제보다는 국가 차원의 규제 접근 방식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강조해왔다. 그는 "탈중앙금융(DeFi·디파이)은 은행 업계의 자율 주행과 같다"면서 "새로운 분야지만 업계 주류로 자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급진적인 조치는 은행 산업과 일부 의원의 반발을 샀다. 의원들은 브라이언 브룩스에 "암호화폐 규제보다는 코로나19 상황에 맞는 경제적인 구제 조치에 집중해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맥신 워터스 하원 금융위원장은 "바이든 행정부가 OCC의 암호화폐 관련 조치를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바나나톡, 랭킹을 통해 채굴 가능한 바나나맞고 출시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