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브라이언 켈리 "비트코인 단기 약세는 엄청난 매수 기회…2만달러 넘을 것"

박병화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9/08/24 [15:10]
광고

브라이언 켈리 "비트코인 단기 약세는 엄청난 매수 기회…2만달러 넘을 것"

박병화 | 입력 : 2019/08/24 [15:10]

 

▲ 브라이언 켈리/출처: CNBC's Fast Money 트위터     © 코인리더스



비트코인(Bitcoin, BTC) 강세론자이며 암호화폐 펀드 매니저인 브라이언 켈리(Brian Kelly)가 "단기적으로 비트코인 가격이 약세를 보이겠지만 장기적으로는 '한 세대에서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매수 기회(generational buying opportunity)'가 올 것"으로 전망했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CCN에 따르면 브라이언 켈리는 이날 CNBC에 출연해 "최근 비트코인이 1만 달러 선을 회복하며 반등하고 있지만 미 달러화 대비 가격(BTC / USD)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하지만 장기적으로 기대해볼 만한 매수 기회가 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CCN에 따르면 켈리는 비트코인 가격과 관련해 대담한 예측으로 잘 알려졌으며, 최근에도 비트코인 가격이 2만 달러 이상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여러 차례 주장한 바 있다.

 

앞서 지난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비트코인익스체인지가이드에 따르면, 브라이언 켈리는 CNBC에 출연해 "전통적인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을 금(gold)에 대한 대안이나 보완책으로 거래하고 있고, 매크로 헤지(macro hedge)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2019년은 비트코인이 세계 금융 무대에서 큰 전환점을 맞이한 한 해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 비트코인은 장기적으로 현재 시가총액의 5배 가량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지난 5월 브라이언 켈리는 한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의 공급량 감소로 인해 비트코인 가격은 향후 수개월 내로 한 차례 더 상승할 것이다. 이는 수많은 채굴자들의 비트코인 매집으로 인해 공급량은 감소하고 수요는 증가하기 때문이다"면서 "포트폴리오의 1%에서 5%는 암호화폐에 할당할 것"을 권했다.

 

한편 24일(한국시간) 오후 3시 현재 해외 암호화폐 시황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글로벌 비트코인(BTC) 시세는 24시간 전 대비 1.59% 상승한 약 10,34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24시간 거래량은 약 153억 달러이며, 시가총액은 약 1,851억 달러이다. 비트코인 시가총액 점유율은 68.7%이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블록체인계 위챗' 바나나톡, 中 암호화폐거래소 신흥 강자 '엑스티닷컴'에 상장
1/7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