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리플 하드포크 스텔라루멘, 550억 XLM 소각 발표에 20% 급등

김진범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9/11/05 [09:55]
광고

리플 하드포크 스텔라루멘, 550억 XLM 소각 발표에 20% 급등

김진범 | 입력 : 2019/11/05 [09:55]

 

▲ 출처: 스텔라루멘 메르디앙 트위터     © 코인리더스



시가총액 3위 암호화폐인 리플(Ripple, XRP)에서 분리된 국제 송금용 퍼블릭 블록체인인 스텔라루멘(XLM, 시가총액 10위)이 소각 발표에 20% 가까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5일(한국시간) 오전 9시 55분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글로벌 스텔라루멘(XLM) 시세는 24시간 전 대비 19.76% 급등한 0.082636달러를 기록 중이다. 

 

이날 스텔라의 급등세는 스텔라 개발 재단이 공식 채널을 통해 총 550억 XLM을 소각했다고 발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스텔라는 "스텔라 네트워크 출시 초기 진행했던 'World Giveaway Program', 'Partner Giveaway programs' 등이 종료됨에 따라, 해당 프로그램 등에 배정됐던 650억 XLM 중 500억 XLM이 이미 소각됐으며, 스텔라 재단의 170억 XLM 중 50억 XLM을 소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각된 550억 XLM은 전체 공급량의 약 50%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현재 유통 중인 토큰량은 500억 XLM이며, 그중 300억 XLM은 스텔라개발재단(Stellar Development Foundation)에서 관리하고 있다. 스텔라 재단은 소각 후 재단이 보유한 XLM 물량이 향후 우리가 진행할 임무에 더 잘 부합한다고 생각하며, 추가 소각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2019 테크핀 아시아, 12월 5일 개최…"블록체인 기업의 생존전략 엿본다"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