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中 비트코인 채굴업 '도태 산업' 지정 철회...시진핑 블록체인 발언 이후 암묵적 허용 지침

박소현 기자 enluress@daum.net | 기사입력 2019/11/08 [06:51]
광고

中 비트코인 채굴업 '도태 산업' 지정 철회...시진핑 블록체인 발언 이후 암묵적 허용 지침

박소현 기자 | 입력 : 2019/11/08 [06:51]

 


비트코인(比特币, Bitcoin) 채굴업을 퇴출시키려던 중국 정부가 시진핑(习近平) 국가주석의 블록체인 육성 발언 이후 허용하는 방향으로 입장을 바꿨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国家发改委, NDRC)는 최근 발표한 '산업 구조조정 지침 최종안'의 도태 산업(淘汰类产业) 목록에서 비트코인 채굴업을 제외시켰다. NDRC는 이번 최종안이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작성됐다"고 설명했지만, 비트코인 채굴업과 관련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중국 정부는 매년 각 업종을 ▲육성 산업 ▲제한 산업 ▲도태 산업으로 구분해 지정하는 '산업 구조조정 지침'을 발표한다. 도태 산업으로 지정되면 정부 지원에서 제외될 뿐만 아니라 인허가를 비롯해 각종 사업상 불이익을 받게 된다.

 

NDRC는 지난 4월 '산업 구조조정 지침 초안'을 발표할 당시 비트코인 채굴업이 전기를 과다하게 사용해 자원 낭비와 환경 오염을 초래한다는 이유로 향후 단계적으로 퇴출시켜야 할 업종(도태 산업)으로 지목한 바 있다. 

 

▲ 출처: 国家发改委 웹사이트/메이르징지왕(每日经济网)     © 코인리더스


이 같은 변화는 최근 중국 시진핑 주석의 블록체인 육성 발언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시진핑 주석은 지난달 24일 열린 연구회에서 "중국이 블록체인 기술개발에 주력해 전세계 혁신의 중심이 돼야 한다. 이를 위해 투자를 늘리고 산업 혁신을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중국 정부는 그동안 알아서 경쟁력을 키워온 암호화폐 채굴업을 도태시키기 보다 오히려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아야겠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중국은 전세계 비트코인 채굴량의 70%를 차지할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압도적인 영향력을 자랑한다. 특히 전기요금이 저렴한 서부 쓰촨성 일대와 윈난(雲南)성, 북부 내몽골자치구 등에 비트코인 채굴업체들이 밀집돼 있다.

 

아울러 중국계 대형 비트코인 채굴업체들은 미국 시장 진출을 노리고 있다. 세계 최대 비트코인 채굴기 제조업체인 비트메인은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기업공개(IPO)를 신청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또 다른 중국계 대형 채굴업체인 카나안 크리에이티브도 SEC에 IPO를 신청한 상태다.

 

한편, 이탈리아는 이미 비트코인(BTC)을 주요 온라인 결제수단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는 마케팅 분석업체 SEMRush 조사 결과를 이용해 "이탈리아에서는 비트코인이 세 번째로 많이 사용되는 온라인 결제 수단"이라 보도했다.

 

가장 많이 쓰이는 온라인 결제수단은 매달 약 130만건씩 사용되는 페이팔(PayPal)이고, 그 뒤를 매달 약 120만건씩 쓰이는 이탈리아 선불카드 서비스 포스트이페이(PostePay)가 이었다. 

 

비트코인의 경우 매달 21만5800건 이상 사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월 18만9000건), 비자·마스터카드 등 신용카드(월 3만3950건)보다 높은 사용률이다.

 

다만 신용카드에 연계된 페이팔, 포스트이페이 계정 수는 고려되지 않았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2019 테크핀 아시아, 12월 5일 개최…"블록체인 기업의 생존전략 엿본다"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