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피디아 설립자 "암호화폐 보상이 '악영향' 줄 것...블록체인 도입 계획 없어"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2/24 [23:10]
광고

위키피디아 설립자 "암호화폐 보상이 '악영향' 줄 것...블록체인 도입 계획 없어"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2/24 [23:10]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피디아(Wikipedia)'에는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되지 않을 전망이다. 

 

22일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위키피디아 공동설립자 지미 웨일스(Jimmy Wales)는 최근 한 암호화폐 컨퍼런스에서 컨텐츠 제작·편집자에게 암호화폐로 보상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의견에 대해 암호화폐 도입이 오히려 위키피디아의 비전이나 독특한 운영법을 훼손할 것이라 답했다.

 

위키피디아는 지난 2001년 1월 시작된 사용자가 참여하는 온라인 백과사전이다. 비영리단체인 위키미디어재단이 운영 중이며, 현재 전세계 280개가 넘는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다.

 

위키피디아는 인터넷 상에 있는 모든 참여자들에게 개방돼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쓰거나 고칠 수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시스템에 기인한 악의적인 편집과 부정확한 내용, 내용의 질, 권위의 부족 등은 백과사전으로 불리기에 부족하다는 논란이 이어졌다.

 

자율적으로 운영되는 위키피디아는 컨텐츠 내용에 대한 사실 확인, 내용 편집·삭제를 열성적인 참여자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위키피디아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원하는 사용자들은 컨텐츠 제작자, 편집자 등의 참여자들에게 암호화폐로 보상하는 방안이 이뤄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지미 웨일스는 이러한 견해에 대해 강한 반대 입장을 보였다. 암호화폐 보상 도입이 그동안 순수한 열정으로 컨텐츠를 제작하고 편집해온 사람들에게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또 돈을 중심으로 한 컨텐츠 제작 구조는 기업 홍보 컨텐츠와 같은 편향된 내용을 증가시켜 본래 탈중앙적인 성격의 위키피디아를 변질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지미 웨일스는 "컨텐츠 제작자나 편집자에게 암호화폐로 보상하는 방안은 순수한 호기심과 열정으로 컨텐츠를 만들고 편집해 온 사람들이 플랫폼 운영에서 배제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그 자리를 금전적 이익을 위해 부적절한 내용의 컨텐츠를 만드는 사람이 차지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오로지 돈을 위해 경쟁적으로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금전적 보상을 목적으로 컨텐츠를 생성, 편집하는 방식은 위키피디아의 품질 향상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과거에는 블록체인 기술의 특징인 불변성도 위키피디아와 맞지 않는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그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위키피디아에게 기록을 언제든 수정할 수 있는 기능은 중요하고, 블록체인 기술이 불법컨텐츠 대응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견해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지미 웨일스가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는 것과 달리 위키미디어 재단은 비트코인(BTC) 등 암호화폐로 후원받고 있다. 재단은 작년 초 결제처리업체 비트페이와 손잡고 후원수단에 비트코인캐시(BCH)를 추가한 바 있다.

광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바나나톡, 게임을 품다"…집연구소와 제휴, '바나나게임즈' 런칭 예고
1/6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