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 금융당국, 암호화폐 기업 상대로 '코로나19 대응책 수립' 지시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3/16 [16:45]
광고

美 뉴욕 금융당국, 암호화폐 기업 상대로 '코로나19 대응책 수립' 지시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3/16 [16:45]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비상사태를 선포한 미국 뉴욕주가 암호화폐 기업들에게 긴급 대응책 마련을 요구했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뉴욕금융서비스감독국(NYDFS)은 주 운영허가를 받은 암호화폐 기업들에게 코로나19 관련 세부 대응계획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금융당국은 공문을 통해 "암호화폐 기업들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세부적인 긴급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며 "기업들은 직원 보호, 사이버 리스크 완화, 핵심 운영 지속 방안 등, 발병 확산에 따른 단계별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전했다.

 

규제당국은 취약 상황을 악용하는 해킹 가능성에 대해 특별한 우려를 나타냈으며, 사기거래 및 인출행위를 파악하기 위한 더욱 강력한 보안장치 도입을 권장했다.

 

아울러 원격근무 시 자금을 오프라인 보관 장치인 '콜드스토리지'에서 온라인 보관 장치인 '핫월렛'으로 이동하면서 관리자산 위험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뉴욕당국은 기업들에게 최대 30일까지 가급적 빠른시일 내로 계획을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실제로 미국 뉴욕주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미국 최대 '요주의 지역'으로 떠올랐다.

 

뉴욕 주지사 앤드루 쿠오모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환자가 729명으로 늘어나면서 가장 감염자가 많았던 워싱턴주를 제치고 뉴욕주가 가장 확진자가 많은 주가 됐다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공립학교를 일시 폐쇄하는 휴교 조치가 올해 말까지 유지될 수 있다"며 "육군 공병대를 동원해 기존 군기지나 대학 기숙사 등을 코로나19 환자 의료시설로 전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글로벌 코로나19 확산으로 지구촌 전체가 비상에 걸렸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세계 증시 폭락과 함께 암호화폐 시장도 크게 폭락했다.

 

16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파장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연준, 유럽중앙은행(ECB), 영란은행, 일본은행, 캐나다중앙은행, 스위스 중앙은행은 달러 스와프 라인 금리를 인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삐용바나나그룹, '한·중블록체인위크' 성료...최고 화두는 역시 '디파이(Defi)'
1/6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