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디지털 CEO "코로나19 사태로 암호화폐 수용 최대 18개월 지연될 것"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3/18 [14:50]
광고

갤럭시디지털 CEO "코로나19 사태로 암호화폐 수용 최대 18개월 지연될 것"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3/18 [14:50]


암호화폐 투자회사 갤럭시디지털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암호화폐 수용을 최대 18개월 가량 지연시킬 것이라 전망했다.

 

17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디지털 CEO 마이크 노보그라츠는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최근 암호화폐 시장에서 이뤄진 대량 매도는 높은 수준에서 구매한 사람들에게 좋지 않은 결과로 작용했다. 이는 새로운 잠재적 투자자들을 겁먹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노보그라츠는 "이번 가격 폭락은 암호화폐의 대규모 채택을 12개월~18개월 지연시켰다"며 "곧 비트코인 시장이 12개월에서 18개월 전으로 되돌아간 셈이고, 우리는 이번 사태를 이겨내 자신감을 다시 회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과 비트코인 가격 하락은 사람들이 생활에 필요한 자금을 보유하기 위해 장기 보유자산을 내다판 결과"라며 "다만 이번 사태가 조기에 진정된다면 오히려 높은 유동성을 바탕으로 이러한 자산들이 더욱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전 세계 노동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업무 중단으로 현금 부족에 직면에 있다"며 "사람들은 생활필수품 구매에 필요한 돈을 얻기 위해 장기간 보유할 예정이었던 자산을 팔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위기가 일단 완화되면 상당한 수준의 유동성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경제가 생각보다 더 빨리 회복될 수 있다"며 "이러한 환경에서 비트코인 가격도 상승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미국, 유럽을 포함한 각국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시장에 막대한 유동성을 공급하는 상황이다. 특히 미국은 17일(현지시간) 최대 1조2000억달러(약 148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내놓았다.

 

다만 갤럭시디지털 대표는 "현재 상황이 투자에 낙관적으로 보이더라도 너무 일찍 투자에 뛰어드는 것은 삼가야 한다"며 "가격이 저렴해 보일지라도 하락하고 있는 자산에 너무 일찍 들어가는 것은 피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광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바나나톡, 게임을 품다"…집연구소와 제휴, '바나나게임즈' 런칭 예고
1/6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