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턴 "트럼프, 2018년 므누신 장관에 비트코인 단속 지시" 폭로

고다솔 인턴기자 iufcsol0122@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6/20 [11:10]
광고

존 볼턴 "트럼프, 2018년 므누신 장관에 비트코인 단속 지시" 폭로

고다솔 인턴기자 | 입력 : 2020/06/20 [11:10]

존 볼턴 전 국가안전보장회의 보좌관이 미국 법무부의 압박 때문에 출간 일정이 지연된 회고록 '그 일이 발생한 방(The Room Where It Happened)'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5월,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과 중국 무역 제재 및 관세 조치를 논하던 중, 비트코인(Bitcoin, BTC)을 퇴출시키라는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6월 18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는 "2019년 7월,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상에서 대중들에게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상자산)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나 볼턴은 회고록에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그보다 훨씬 전부터 암호화폐를 비판해왔다고 작성했다"며, "2019년 7월, 트럼프 대통령의 암호화폐 비판 트윗 게재 후 므누신 장관은 각종 금융기관과 함께 디지털 자산 규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동시에 암호화폐가 테러, 마약거래, 돈세탁 등 범죄 수단으로 악용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포브스는 "므누신 장관은 2020년 2월, 상원 금융위원회(Senate Finance Committee) 청문회에 출석했을 당시에도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ancial Crimes Enforcement Network, FinCEN) 등 각종 금융 기관과 협력해 암호화폐 시장 규제를 대폭 강화할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언급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트위터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매우 높으며 가치 기반이 거의 없다. 규제되지 않은 암호화폐는 마약 거래 등 불법 행위를 촉진할 것"이라고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비트코인을 금의 대안이라고 평가한 직후 등록됐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주노 “서태지와 아이들 때처럼, 암호화폐 업계 발전과 함께 즐겁게 일하고 있다”
1/8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