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사리 창업자, 디파이 버블 붕괴 경고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9/11 [08:42]
광고

메사리 창업자, 디파이 버블 붕괴 경고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9/11 [08:42]


블록체인 시장에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거품 붕괴에 대한 경고 메시지도 솔솔 흘러나오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분석 업체 메사리(Messari)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 라이언 셀키스(Ryan Selkis)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디파이 거품이 사람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빠르게 붕괴되고 있다. 폰지사기, 뒷통수치기 그리고 치솟는 수익률이 정점에 거의 도달했다.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높은 수수료는 개인 투자자들의 수익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과거 ICO(암호화폐공개) 열풍은 (우습게도) 모든 산업에 적용 가능한 탄력적인 유틸리티 토큰이 존재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지금의 디파이는 내부 인력과 피고용인들로 구성된, 필연적으로 '착취'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 거대한 자금 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고 비판했다.

 

반면 BCG 플래티니언(BCG Platinion)은 최근 발간한 디파이 보고서 통해 "디파이가 현재 전통 금융을 위협할 수준은 아니지만 기존 결제, 대출, 거래소와 관련한 저효율, 고비용 문제를 해결할 대안을 제공할 수 있다"며 "투기가 감소하며 디파이 열기가 식을 수 있지만 공유 거버넌스, 탈중앙 속성을 지닌 차세대 금융 비즈니스 모델이 각광을 받으면서 디파이와 유사한 솔루션 수요가 계속해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그는 "디파이 보급률을 제고하려면 블록체인 TPS, 네트워크 수수료, 유동성, 보안, 스마트 컨트랙트 리스크, 초과 담보, 규제 리스크 등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코인고스트, 디파이 서비스의 본격적인 시작 알리며 파란 예고
1/6
광고
파트너 트레이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