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전력공사, 채굴 시설에 발전소 잉여 전력 공급 허가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9/23 [13:59]
광고

이란 전력공사, 채굴 시설에 발전소 잉여 전력 공급 허가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9/23 [13:59]

▲ The Block  © 코인리더스

 

이란 전력공사가 발전소의 잉여 전력을 활용해 암호화폐 채굴을 진행할 전망이다.

 

21일(현지시간) 테헤란타임즈에 따르면 이란 전역에서 발전소를 소유·운영 중인 국영 전력회사 TPPH는 발전소 3곳을 통해 채굴시설에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잉여 전력을 활용해 새로운 수익 창출 기회를 만들어 낼 방침이다.

 

모셴 타르츠탈랍(Mohsen Tarztalab) TPPH 대표는 "채굴시설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필요한 장비를 라민, 네카, 샤히드 몬타제리 발전소 세 곳에 설치했다"라면서 "가까운 시일 내 관련 입찰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란 내 전력 생산 비용은 급격히 상승하고 있지만, 공급가는 고정돼있다. 이런 수지 격차 축소를 막기 위해 전력업계는 새로운 수입원을 필요로 하고 있다.

 

이에 TPPH는 발전소가 일부 전력량을 암호화폐 채굴시설에 공급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세 발전소가 생산하는 전력량은 총 5,485MW/h 상당으로 뉴욕 시 절반을 지원할 만한 규모이다. 기업은 국가 전력망에 연결되지 않은 내부 생산 전력만 채굴시설에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이란은 지난해 7월 암호화폐 채굴을 합법화하고 허가제를 통해 산업을 관리하고 있다. 지난 1월 기준 약 1000개 채굴 시설이 허가를 받은 것으로 추산되며, 전 세계 비트코인 해시율 중 이란이 차지하는 비중이 약 4%에 달한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만수르에 이어 2만수르 이벤트 진행하는 통큰 바나나톡 에어드랍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