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X

분석 "인도, 암호화폐 전면 금지 어려울 것"

Coinness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22:36]

분석 "인도, 암호화폐 전면 금지 어려울 것"

Coinness 기자 | 입력 : 2021/11/24 [22:36]

인도의 암호화폐 금지 법안은 전면 금지가 아니라 암호화폐가 결제에 사용되지 않도록 하고, 인도 증권거래위원회의 규제를 받게끔 하는 게 목적이며, CBDC(디지털 루피) 촉진을 위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블록웍스에 따르면 이더리움 푸시 노티피케이션 서비스(Ethereum Push Notification Service) 설립자 Harsh Rajat는 "암호화폐 및 공식 디지털 화폐 규제 법안 2021(Cryptocurrency & Regulation of Official Digital Currency Bill 2021)은 작년 의회에 제출된 법안과 동일하며, 디지털 루피 발행을 위한 예산 집행과 중국의 사례처럼 디지털 루피 보급에 필요한 인프라 구축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화폐에 대한 전면 금지는 제안되지 않았다. 인도 중앙은행은 디지털 루피가 인도 경제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디지털 자산 헤지펀드 ARK36 이사 Mikkel Morch 또한 "인도 디지털 자산 생태계가 암호화폐를 넘어 팽창 중이고, NFT처럼 인도에서 점점 인기를 끌고 있는 다른 투자 가능한 자산이 포함되기 때문에 (암호화폐) 전면 금지는 어려울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시노 글로벌 캐피털(Sino Global Capital)은 "법안 내용이 모호하고, 금지되는 '프라이빗 암호화폐' 정확히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하지 않다"며 "인도 개인투자자들이 암호화폐에 거의 66억달러를 투자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전면 금지는 매우 가능성이 낮다. 게다가 현지 크립토 업계는 직간접적으로 5만명을 고용하고 있다. 법안은 얼마든지 수정될 수 있으며, 의회 논의를 거쳐 최종 통과돼야 효력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광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트라이엄프엑스, SohnSeohyun 작가 두번째 NFT 시리즈 'Meditation Garden' 출시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