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의 톰 리 "비트코인 올해 누적수익률 美국채·금 제쳐"

김진범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5/09 [18:39]
광고

월가의 톰 리 "비트코인 올해 누적수익률 美국채·금 제쳐"

김진범 | 입력 : 2020/05/09 [18:39]

▲ 톰 리/출처: 트위터  © 코인리더스


미국 투자 리서치 업체 펀드스트랫(Fundstrat Global Advisors)의 창업자이자 수석 애널리스트 톰 리(Tom Lee)가 "올해 비트코인(Bitcoin, BTC)의 실적이 전통적인 안전자산인 미국 국채와 금을 뛰어넘었다"고 말했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유투데이에 따르면, 월가의 대표적인 비트코인 옹호론자인 톰 리는 트위터를 통해 "두 개의 가장 큰 안전자산인 금과 미국 국채의 올해 누적 수익률(YTD)이 각각 21%, 12.5%인 것에 반해, 비트코인은 39%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톰 리는 올해 비트코인 실적을 견인해 온 몇 가지 요인으로 "2019년 비트코인이 최고 실적을 기록했고,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 폴 튜더 존스(Paul Tudor Jones)가 비트코인 매수에 나선 점"을 꼽으며, 비트코인 시장에 순풍이 풀고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지난 6일(현지시간) 글로벌 금융 미디어 FX스트릿에 따르면, 톰 리는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 여파로 붕괴된 글로벌 경제는 결국 회복될 것이지만 달러 약세는 암호화폐 산업에 호재로 다가올 수 있다"면서 "주식 시장 등 전통 마켓이 전방위적으로 붕괴하지 않는다면, 달러 약세는 다가오는 비트코인 반감기(채굴 보상 반감)과 함께 가격 상승 재료로 작용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월 톰 리는 나스닥과의 인터뷰에서 "오늘날 비트코인의 거래 활동이 페이팔(PayPal)의 두 배나 되고, 저렴한 수수료와 안정성 때문에 가장 강력한 비트코인 가격 예측(25만 달러 또는 50만 달러)이 장기적으로 현실화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정확한 시점을 제시하지 않았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해리포터 작가' 조앤 롤링 "비트코인이 궁금해"…생태계 들썩
1/7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