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광고
X
광고

암호화폐 자문업체 창업자 "비트코인(BTC) 10년 동안 매집하면 10년 후에 부자될 것"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7/07 [18:06]
광고

암호화폐 자문업체 창업자 "비트코인(BTC) 10년 동안 매집하면 10년 후에 부자될 것"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7/07 [18:06]

 

시가총액 1위 암호화폐 비트코인(Bitcoin, BTC)이 지난 3월 코로나19발(發) 폭락장 이후 빠른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비트코인 보유를 통해 부자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투자자문업체 비트코인 어드바이저리(Bitcoin Advisory) 창업자인 피에르 로차드(Pierre Rochard)는 본인 트위터를 통해 "20년 후 부자가 될 수 있는 방법은 10년 간 BTC를 매집하고, 이후 10년 간 BTC를 보유하고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구독자 13만명을 보유한 유명 크립토 유튜버 Lark Davis 역시 본인 트위터를 통해 "2020년은 이미 암호화폐에 미친 한 해라고 볼 수 있다. 2021년에는 특히 알트코인 투자로 많은 백만장자들이 탄생할 것이다. 비트코인도 호황이겠지만 큰 수익은 (비트코인이 아닌) 다른 곳에서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미국 실리콘밸리 유명 벤처투자자이자 대표적인 비트코인 강세론자인 팀 드레이퍼(Tim Draper)도 "비트코인 외 다수 기타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어떤 코인을 어느 정도 보유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그는 한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도 "BTC가 2023년 25만달러를 돌파할 것"이라 확신한 바 있다.

 

한편, 스톡투플로우(stock-to-flow·S2F) 가격분석 모델을 창안한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플랜비(PlanB)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과거 10년간 세 차례(2011년, 2013년, 2017년) 비트코인 연간 수익률이 1000% 이상을 기록했다. 당신은 앞으로도 연간 수익률 1000%가 넘는 해가 나올 것이라 생각하는가?"란 주제로 투표를 실시하기도 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42.5%의 투표자는 "2021년 12월까지 BTC 가격은 5만5000달러 아래에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이날 투표 선택지는 S2F 모델을 통해 도출한 3개 주요 전망치가 포함됐으며, 참여한 2만6639명의 투자자 가운데 17.4%는 2021년 12월 BTC 가격이 28만8000달러에 도달할 것이라 답했다. 또 22.9%는 10만달러, 17.2%가 5만5000달러를 웃돌 것이라 전망했다. 

 

하지만 월스트리트 금융 분석가이자 암호화폐 옹호론자인 맥스 카이저는 "차라리 달 주기(moon cycle)를 사용한 가격 분석이 S2F 모델을 통해 BTC 가격을 예측하는 것보다 정확할지도 모른다. S2F 분석은 흥미롭지만, 기초적인 가정이 충족되지 않기 때문에 이를 사용한 BTC 가격 예측은 무의미하다"고 지적했다.

광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美 유명 힙합스타 버스타 라임즈 "비트코인 보유 중, 다음은 이더리움"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