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브라 "비트코인 반감기 문제, 10년 후에는 중요한 이슈 될 것"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9/03 [18:59]
광고

코브라 "비트코인 반감기 문제, 10년 후에는 중요한 이슈 될 것"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9/03 [18:59]


4년 주기로 한 비트코인의 채굴보상 감소(반감기) 문제가 10년 후에는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3일(현지시간) bitcoin.org 소유자인 코브라(예명)가 본인 트위터를 통해 "당신이 똑똑하다면, 이더리움의 높은 네트워크 수수료를 우려하고 있을 것이다. 장기적으로 비트코인 채굴 보상이 감소할 것을 감안하면 네트워크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해 채굴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두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블록 크기를 늘리는 것이다. 더 많은 거래가 체인 위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만들어 채굴자들이 거래 수수료를 통해 더 많은 수익을 얻게 하는 것이다. 다른 방안은 소프트 포크를 통해 수수료 정책을 개선하는 것이다. 거래 가치에 따라 일정한 비율로 수수료를 책정하는 것"이라 제안했다. 

 

이어 "비트코인의 첫 10년 동안 채굴자들이 경제적 보상을 통해 비트코인을 채굴하게 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이는 블록 채굴 보상이 매우 컸기 때문이다. 또한 비트코인 가격은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그러나 향후 10년 이 문제는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라 강조했다. 

 

그는 "라이트닝 네트워크는 사실상 이 문제를 더욱 심각하게 만들었다. 채굴자들의 거래 수수료를 감소시키고 동시에 체인 상에서의 거래 활동을 위축시켰기 때문이다"라고 진단했다.

 

이와 관련해 유명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플랜비는 본인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 반감기 이후 4개월 밖에 지나지 않았다. 가격 추세는 2012년~2016년 사이에 있다. 인내가 미덕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반감기 이후(2012~2016, 2016~2020) 가격 인덱스 차트를 첨부했다.

 

 

한편, 중국계 암호화폐 거래소 OKEx 소속 애널리스트 네오(Neo)는 "기술적인 면에서 봤을 때 전날 BTC는 1만1800달러 부근에서 하락을 멈췄어야 했으나 한국 최대 거래소 빗썸 압수수색 등 악재 영향으로 급락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로 인해 롱 세력이 다시 주춤했지만 1만1000달러 부근에서 안정세를 찾았고 아직까지 횡보장이 이어지고 있다. 따라서 숏 포지션 유지는 리스크가 있다. 현재 1차 저항선은 1만1450달러다. 이 레벨 돌파 시 1만1550달러 테스트를 기대해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세계적인 미술품 경매기업 '크리스티', 대체불가토큰(NTF)로 그림 경매 시작
1/7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