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美 CNBC 앵커 "비트코인, 내년 반감기 이후 55,000달러 될 것"

박병화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9/07/30 [11:01]
광고

美 CNBC 앵커 "비트코인, 내년 반감기 이후 55,000달러 될 것"

박병화 | 입력 : 2019/07/30 [11:01]

 

미국 CNBC 방송 진행자이며 비트코인(BTC) 신봉자인 조 커넌(Joe Kernen)이 "2020년 5월에 있을 반감기(halving; 블록 보상 감소) 후에 비트코인 가격은 55,000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데일리호들에 따르면 조 커넌은 CNBC방송의 뉴스 프로그램 ’Squawk Box’의 새로운 에피소드에서 스톡 투 플로우(Stock-to-Flow, S2F) 비율을 근거로 이 같은 낙관적인 가격 전망을 내놨다.

 

▲ 출처: Squawk Box 트위터     © 코인리더스



S2F 비율은 수년간 비트코인 가격을 상당히 정확하게 추적해 온 주요 지수 중 하나로, 일반적으로 귀금속 가격을 예측하는 데 사용되는 인기 있는 지표이다. 

 

구체적으로 S2F 모델은 이용 가능하거나 보유한 자산을 연간 생산량으로 나눈 것으로, 자산의 희소성에 따라 가치가 상승한다. 이 때문에 공급 부족으로 내재가치가 있는 비트코인, 금 등에 적합한 분석 모델로 알려져 있다.

 

조 커넌은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플랜비(PlanB)와 줄리안 호스프(Julian Hosp) 등의 분석에 따르면 S2F 비율을 비트코인에 적용할 경우, 2020년 또는 2021년 55,000달러, 향후 10년 안에 비트코인 당 100만 달러가 될 것"이라면서 "이 지표는 비트코인의 과거 가격 움직임을 95~99% 정확도로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비트코인의 총 발행량은 2,100만 개로 정해져 있고, 21만 개의 블록이 생성될 때마다 채굴 보상은 절반으로 감소한다. 비트코인 블록이 약 10분마다 생성되는 것을 감안해 비트코인 반감기(halving, halvening)는 지난 11년간 4년을 주기로 발생해왔다. 이에 따라 2020년 5월부터 매일 발행되는 비트코인의 수는 1,800개에서 900개로 감소하고, 공급량이 줄어들면서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올인원 멀티플 암호화폐 지갑 하이퍼 페이(HyperPay), 韓 시장 공략 나서
1/7
IEO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