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블록체인 특구... "시민들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대책을"

박소현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9/10 [22:20]
광고

부산 블록체인 특구... "시민들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대책을"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9/10 [22:20]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의 빠른 안착을 위해서는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표적인 서비스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10일 부산연구원은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내고 서비스 개발 방안을 제시했다.

 

보고서는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부산 경제를 활성화 할 기회를 확보했다”며 “시장에 활용 가능한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특구를 중심으로 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를 작성한 배수현 연구위원은 “물류, 관광, 공공안전, 금융 등 현재 신청한 4개의 서비스를 빨리 상용시장에 내놓을 수준으로 개발해 시범적용을 하고 출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2차 사업으로 추가 선정된 3개의 서비스(금융 1건, 마이데이터 2건)를 성공적으로 개발하고 상용화하기 위해 집중해야 한다”며 “특히 블록체인의 핵심인‘DID(Decentralized Identifier)’시범 서비스의 확대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DID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인증 방식으로, 개인정보에 관해 자신이 통제권을 갖는 시스템이다. 장애인증 등을 DID 기술로 개발할 경우 휴대폰 하나에 모든 증명서가 포함될 수 있어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 연구위원은 “여권, 주민등록증 등 공인된 인증서 외에 자기 확인을 위한 학생증, 사원증 등과 같이 국가공인은 아니지만 기관이 공적으로 발급하는 인증서에 DID 서비스를 적용하는 시범사업 추진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삐용바나나그룹, '한·중블록체인위크' 성료...최고 화두는 역시 '디파이(Defi)'
1/6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