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디파이 프로젝트 '스시스왑'은 스캠?..."음식 이름 들어간 토큰 조심해야"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9/14 [20:17]
광고

(종합) 디파이 프로젝트 '스시스왑'은 스캠?..."음식 이름 들어간 토큰 조심해야"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9/14 [20:17]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 열풍이 거세지는 가운데 최근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디파이 프로토콜 '스시스왑'이 스캠이란 주장도 점점 힘을 얻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디파이 프로젝트 와이언파이낸스(YFI, 시총 25위) 창업자 안드레 크로녜(Andre Cronje)는 최근 스시스왑이 에어드롭 및 토큰 회수계획 등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고맙다. 디파이 모두가 또 비웃음을 사게 되는 구나. 한 발자국 나가는 동시에 열 발자국 퇴보했다"고 트위터로 전했다. 

 

이어 그는 '2017년 ICO 스캠 여부 판단 리스트'를 공유했다. 이에 따르면 스캠 프로젝트 특징은 과도한 에어드롭, 바이백, 인센티브, 팀 분배, 백서 뿐인 정보 등이다.

 

블록체인 개발사 블록스트림(Blockstream)의 최고전략책임자(CSO) 샘슨 모우(Samson Mow)도 본인 트위터를 통해 "음식 이름이 들어간 디파이 프로젝트는 스캠이며, 러그 풀(Rug pull) 호가창 시세 조작은 엑시트 스캠이다. 그 프로젝트들은 그저 재미있게 들리도록 이름을 바꿀 뿐"이라 주장했다.

 

실제로도 디파이 프로토콜 '스시스왑(Sushiswap)'의 거버넌스 토큰 가치는 지나치게 부풀려진 것이란 분석이 나온 바 있다.

 

8일(현지시간)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업체 글래스노드(Glassnode)는 공식 사이트를 통해 스시스왑이 자체 발행한 'SUSHI'의 토큰 이코노미와 가치를 분석한 결과 토큰 적정가격은 최고가보다 97% 낮은 0.31센트 수준이라 밝혔다.

 

디파이 프로토콜 '스시스왑'은 탈중앙 거래소 유니스왑(Uniswap)을 포크한 서비스로, 스시스왑에 유동성을 공급한 이용자에게 SUSHI 토큰을 제공한다. 유동성 공급자에게 거래 수수료의 0.25%를, SUSHI 홀더에게 0.05%의 바이백 보상이 지급된다.

 

해당 프로젝트는 파격적인 보상을 제시하며 출시 전부터 암호화폐 커뮤니티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프로젝트 발표 3일 만에 총락업가치(TVL)는 12억달러(약 1조5000억원), 토큰 가격은 11달러를 기록했다.

  

글래스노드 애널리스트 리즐 아이홀츠(Liesl Eichholz)는 "프로토콜 거버넌스 가치를 과소평가할 수 없지만 이같은 이자농사 보상수준은 주로 과장광고(hype)로 인한 것"이라 평가했다.

 

반면 FTX 창업자 샘 뱅크먼 프라이드는 본인 트위터를 통해 "음식 토큰에는 분명히 말도 안되는 거품이 존재했다. 물론 내가 틀렸을 수도 있지만 처음부터 이 같은 부분은 명확하게 드러났다. 하지만 이자농사에 기반한 음식 토큰들의 가치와 일부 확실한 유틸리티는 이러한 생각에 의문을 들게 만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이 같은 생각은 투자 조언이 아니며 음식 토큰들의 단기적인 시세 질문에 대한 답도 아니다. 그저 장기적인 관점에서 '이자 농사'의 미래에 초점을 맞춘 생각이다"라 덧붙였다.

 

한편, SUSHI 토큰은 최근 수석 개발자인 '쉐프 노미(Chef Nomi)'가 250만개의 토큰을 처분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가치가 폭락했다.

 

이로 인해 커뮤니티 반발이 거세지자 쉐프 노미는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FTX 운영자 샘 뱅크먼프라이드에게 프로토콜 제어권을 넘기고, 약 3만8000 ETH를 프로젝트에 반환했다. 

 

이에 스시스왑 커뮤니티에서는 '반환 자금의 얼마를 SUSHI 토큰을 회수하는데 사용해야하는가?' 투표를 시작했고, '반환자금 100%를 SUSHI 토큰 회수에 사용해야 한다'가 74.28%로 가장 많은 투표를 획득했다. 이는 커뮤니티 임시 정책에 따라 최저 투표수가 56만개를 넘어서면 이를 즉시 집행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스시스왑 제어권을 인계받은 FTX 창업자 샘 뱅크먼 프라이드는 트위터를 통해 “투표 문턱이 낮아지면 15일(현지시간) 1400만 달러 규모 스시(SUSHI) 회수가 이뤄질 것”이라 말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세계적인 미술품 경매기업 '크리스티', 대체불가토큰(NTF)로 그림 경매 시작
1/7

뉴스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